합천·남강댐 하류지역 지난해 8월 수해 원인 규명 착수

입력 : 2021-02-24 00:00 수정 : 2021-02-24 23:17
01010100501.20210224.001299483.02.jpg
‘댐하류 수해 원인 조사협의회’가 17일 경남 합천군 율곡면·쌍책면 등 합천댐 하류 수해 현장을 둘러보며 피해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협의회 등 현장 찾아

피해 주민, 철저 조사 촉구

 

지난해 여름 수해를 입은 합천댐 하류지역 주민들이 현장을 찾은 조사협의회에 수해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해 8월 집중호우 때 이곳 합천댐을 비롯해 남강댐·섬진강댐·용담댐·대청댐 하류지역 주민들은 해당 댐의 일시 과다방류로 침수 피해를 본 바 있다(본지 2020년 8월24일자 3면, 10월16일자 5면 보도). 이에 정부 추천 전문가, 지방자치단체 추천 전문가, 주민대표가 동수로 구성된 ‘댐하류 수해 원인 조사협의회’는 용역회사와 함께 16∼23일 전남북·충남북·경남도 3개 하천권역에 대한 현장조사를 시작했다. 수해가 난 지 6개월 만이다.

이들은 17일 경남 합천군(군수 문준희) 율곡면·쌍책면 등 합천댐 하류지역을 방문해 주민을 면담하고 유실된 황강 주변 제방과 침수된 가옥·돈사 등 피해 현장을 조사했다.

현장조사에는 조사협의회와 용역회사, 피해주민, 군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합천군은 피해 현황을 설명하고 조사협의회와 용역회사에 관련 자료를 제공했다.

주민들은 “댐 방류 후 몇시간 만에 마을 전체가 침수된 것은 방류조절 실패로 인한 명백한 인재”라면서 “전에는 6∼8월 홍수기 저수율이 30∼40%대였으나 물 관리가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된 후에는 70∼80%대로 높아지면서 하류지역에 전에 없던 수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철 군 안전총괄과장은 “2002년 태풍 ‘루사’ 당시에는 합천댐 최대 유입량이 초당 4000t, 최대 방류량은 500t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8월 집중호우 때는 최대 유입량 2800t, 최대 방류량은 2700t이나 됐다”면서 “루사 때는 사전에 물을 방류해 댐 수위를 조절했으나 지난해 집중호우 때는 만수위로 가뒀다 댐 수위가 올라가자 과다하게 방류해 하류지역 침수 피해를 키웠다”고 설명했다.

이번 수해 원인 조사는 6월까지 실시하며, 환경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합천=노현숙 기자 rhsook@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