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 연루” “저금리 대출 가능”…일단 보이스피싱 의심해야

입력 : 2018-06-13 00:00

예방법·대처요령

현금 이체 땐 당장 지급정지 신청 발신정보 확인 가능한 앱 활용도



보이스피싱에 당하지 않으려면 ‘나는 아니겠지’라는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누구나 평소 예방법·대처요령 등을 숙지해두면 뜻하지 않은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의심하고 확인하라=경찰청과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을 당하지 않으려면 ‘의심’하고 ‘확인’할 것을 당부한다. 경찰·검찰·금감원 관계자를 사칭해 본인이나 가족이 범죄에 연루됐다고 하거나, 금융회사 직원을 가장해 대출해준다는 전화를 받은 경우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 해야 한다.

특히 신용등급 단기상승, 조작 등으로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말한다면 사기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명규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팀장은 “보이스피싱 수법이 점점 지능화하고 있으므로 의심스러울 때는 상대방의 소속기관·직위·이름을 확인한 뒤 일단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번호로 전화해 진위를 확인하거나 금감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에 문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이미 현금을 이체한 경우 지체 없이 경찰청(☎112) 또는 해당 금융회사로 연락해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앱 활용도 고려해볼 만=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는 것도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한 한 방법이다. ‘후후’ ‘후스콜’ ‘T전화’ 같은 스팸 차단 앱을 설치하면 발신번호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앱 사용자들이 등록한 내용을 바탕으로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가 걸려오면 화면에 그와 관련한 정보들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와 함께 사용 중인 컴퓨터·휴대전화의 보안 설정과 백신프로그램을 강화하는 것도 보이스피싱을 비롯한 다양한 금융사기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한편 검증되지 않은 앱을 다운받는 것은 피해야 한다. 최근 대출을 미끼로 악성코드가 숨겨진 앱 설치를 유도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도 등장했기 때문이다.

김재욱 기자 kjw89082@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