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야생동물 포획지원금 확대 검토…“농작물 보호”

입력 : 2021-11-24 00:00
01010100701.20211124.001321010.02.jpg
일본 환경성이 야생동물 개체수 조절을 위해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지급하는 지원금을 늘리기로 했다. 사진은 일본 지자체가 야생동물을 잡기 위해 설치한 장치에 포획된 멧돼지의 모습. 사진제공=일본 도치기현 가누마시

환경성, 광역지자체 협력 촉진 참가 수 따라 상한액 늘리기로

개체수 조절 체계적 추진 의도

 

일본 환경성이 농작물을 가해하는 사슴·멧돼지 등 야생동물의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 포획지원금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농업신문>은 환경성이 제출한 2022년도 예산요구안에 ‘지정 관리 조수 포획 등의 사업비’가 27억엔(280억여원) 책정돼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는 올해 사업비보다 2억엔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의 경우 전년도 예산 24억엔이 이월되며 1억엔만 관련 사업 예산으로 반영됐다.

특히 야생동물 포획과 관련해 광역지방자치단체들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지원금 상한액을 상향 조정한 것이 눈에 띈다. 환경성이 복수의 광역지자체(현)가 연계해 야생동물을 포획할 경우 1000만엔이던 ‘지정 관리 조수 포획 등의 사업 지원금(교부금)’ 상한액을 참가하는 광역지자체 수에 따라 늘리기로 한 것이다. 예를 들어 3개 현이 함께 공동사업을 한다면 상한액도 3000만엔이 된다.

그동안 광역지자체 경계지역에서의 야생동물 포획이 미흡했다는 판단 아래, 야생동물 포획을 좀더 체계적으로 추진하려는 의도다. 현 경계 부근은 교통망이 제대로 정비되지 않아 포획틀 설치에 비용이 많이 든다는 현실적인 어려움도 감안한 조치다.

환경성 조수보호관리실 관계자는 “야생동물 개체수 감소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선 마을 지역뿐 아니라 현 경계의 포획도 중요하다”며 “광역지자체 간 협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2023년까지 사슴 개체수를 104만마리, 멧돼지는 50만마리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2019년말 기준 사슴 개체수는 189만마리, 멧돼지는 80만마리에 달해 목표 수치와는 격차가 크다.

김다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