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농업 디지털화 잰걸음…2025년까지 모든 분야 정착 추진

입력 : 2020-10-16 00:00 수정 : 2020-10-17 23:16

스마트팜 데이터, 농가 제공

보조금 신청에 인터넷 활용

 

일본 정부가 농업분야 스마트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2025년까지 농업 모든 분야에서 ‘데이터를 활용한 농업’이 실천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이를 위한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스가 요시히데 신임 내각이 ‘디지털청’의 신설을 발표한 가운데 농수성도 농업분야 디지털 활용 계획을 마련한 것이다.

농업분야 디지털 활용 계획은 스마트팜의 도입 비용 대비 효과 분석 데이터를 농가에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스마트팜을 도입하는 데 들어간 비용과 이에 따라 늘어난 소득, 줄어든 노동시간 등을 모두 데이터로 환산해 농가에 제공하겠다는 의도다.

스마트팜 정보를 농가에 제공하기 위한 예산도 반영한 상태다. 농수성은 내년도 ‘스마트 농업 종합 추진 대책 사업’ 예산을 올해보다 40억엔 늘어난 55억엔으로 설정했다. 이 가운데 고가의 스마트 농기계를 공유하는 새로운 서비스의 실증 계획 예산도 포함됐다.

농업분야 보조금 신청의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하는 내용도 계획에 포함됐다. 보조금 신청을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등을 통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게 농수성의 계획이다. 현재는 대부분의 보조금 신청 업무가 JA(일본농협) 등을 통해 이뤄지고, 극히 제한적인 분야에서만 인터넷 신청이 허용된다.

농수성은 2022년까지 농업 전 분야에서 보조금을 인터넷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시스템 마련에 필요한 예산도 기존 7억엔에서 86억엔 늘어난 93억엔으로 껑충 뛰었다. 농수성은 고령의 농가도 인터넷을 통한 보조금 신청에 어려움이 없도록 동영상 등을 배포해 교육하기로 했다. 농수성 측은 “농업보조금 신청 작업을 인터넷으로 간소화하면 농가는 경영에, JA는 영농지도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다정 기자 kimdj@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