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화상병 균주 유전체, 북미형과 유사

입력 : 2020-09-28 00:00

연세대·검역본부 등 공동연구

단한번 유입으로 대확산 분석 방제기술 등에 정보활용 기대

 

국내에서 발생한 과수 화상병은 외국에서 단 한번 유입된 병원균이 확산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왔다.

연세대학교는 농림축산검역본부·단국대학교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연구진은 화상병이 국내에 처음 발생한 2015년 경기 안성, 충북 제천, 충남 천안에서 분리한 균주 5종의 유전체 전체 염기서열을 완전 해독하고 정보를 분석했다.

화상병의 원인균인 ‘어위니아 아밀로보라(Erwinia Amylovora)’의 유전체를 분석한 뒤 다른 화상병 균주의 유전체 정보와 비교한 것이다.

그 결과 화상병 균주 5종 모두 북미지역에서 발견되는 균주의 유전형과 매우 가까운 관계인 것을 확인했다. 이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화상병이 하나의 병원균이 국내로 유입된 이후 확산한 결과라는 의미다.

김지현 연세대 시스템생물학과 교수는 “국내에는 없었던 화상병균이 묘목이나 꽃가루 등 특정 매개체를 통해 국내로 한번 유입된 이후 확산하면서 결국 올해와 같은 대발생을 일으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또 병원균의 국내 유입이 화상병 발생이 처음 보고된 2015년보다 몇년 앞서 일어났을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김 교수는 “유전체 서열을 분석한 결과 화상병균이 2005∼2010년 사이에 국내로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번에 분석한 국내 화상병균의 유전체 정보는 향후 화상병 예찰과 신속 진단·방제를 위한 기술 개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 결과는 미국식물병리학회(APS)가 출판하는 국제학술지 에 게재됐다.

오은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