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병 방제기술·저항성 품종 개발 나선다

입력 : 2019-07-12 00:00

농진청, 중장기 연구대책 발표

연구협의회 꾸리고 원인 규명 격리연구시설 설치 등도 추진



농촌진흥청이 과수 화상병 중장기 연구대책을 내놨다.

9일 농진청은 소속기관 연구자들로 ‘과수세균병(화상병) 연구협의회’를 꾸리고 화상병의 발생 원인 규명과 방제기술 및 저항성 품종 개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대책은 올해 화상병 발생이 역대 최악을 기록하고 있지만 대응책은 사실상 전무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7일 기준 전국 6개 시·군(충남 천안, 충북 충주·제천·음성, 경기 안성·연천)의 137농가(94.9㏊)가 화상병 확진판정을 받았다. 특히 충북 음성과 경기 연천에선 올해 처음으로 화상병이 발생했다. 하지만 정확한 발병 원인, 확산경로, 등록약제의 방제효과 등은 여전히 ‘깜깜이’인 상태다.

농진청은 단기와 중장기 과제로 나눠 연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단기적으로는 올해부터 간이 격리시설을 활용한 현장 연구, 화상병 발생지역 정밀조사, 선진국의 방제체계 및 기술 도입 등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중장기 과제로는 화상병 예측모형 개발 및 확산경로 조사, 저항성 품종 개발, 고위험 식물병해충 격리연구시설(BL3급) 설치 등을 진행한다. ‘BL3급’은 식물 병해충 원인균이 외부로 새나가지 않게 공기 조절, 배수·폐기물 처리가 되도록 한 시설 기준이다. 근본적인 화상병 연구를 위해선 이 시설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많았지만, 지난해 농진청은 설치에 필요한 예산(250억원) 확보에 실패했었다. 농진청은 “현재 시설 설치에 드는 예산과 연구개발비 예산 240억원(2020~2024년 진행)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의를 통과했고,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쳐 내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농진청은 화상병 예찰을 강화하기 위해 고위험 병해충 관련 전공자를 충원하기로 했다. 김경규 농진청장은 “농진청의 모든 연구와 지도역량을 집중해 화상병 근절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해대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