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야간 방제작업에도 활용한다

입력 : 2017-11-15 00:00

국토부, 관련 규제 풀어 사전에 비행 승인받으면 일몰 후~일출 전 운행 가능

야행성 해충 방제 등 도움 육안거리 밖 비행도 허용



무인항공방제기(드론)의 일몰 후 비행이 가능해짐에 따라 야간 방제작업에 드론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정된 ‘무인비행장치 특별 비행승인을 위한 안전기준 및 승인절차에 관한 기준’이 11월10일부터 시행됐다. 이에 따라 사전에 비행 승인만 받으면 그동안 금지됐던 일몰 후~일출 전 드론 운행이 가능하다.

야간에 드론을 운행하려는 농가는 ▲드론의 성능·제원 ▲조작방법 ▲비행계획서 ▲비상상황 매뉴얼 등 관련 서류를 국토부로 제출해 특별승인을 받아야 한다.

항공안전기술원은 제출된 서류를 바탕으로 기술검증 등 안전기준 검사를 하고, 국토부가 안전기준 결과와 운영 난이도, 주변 환경 등을 종합해 최종 승인하게 된다.

이같이 관련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드론을 이용한 야간 방제작업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드론 업체 관계자는 “방제 대상 해충이 야행성인 경우나 적용 약제에 따라서는 일몰 후 방제작업을 실시해야 효과적인 것들이 있다”며 “야간비행이 가능해지면 농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육안거리 밖 비행도 가능해졌다. 드론의 야간·가시권 밖 비행은 안전상의 이유로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드론산업을 장기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현행 법·제도의 보완대책 마련에도 힘을 쏟는 모양새다.

국토부는 급증하는 조종자격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상시 실기시험장 구축과 전문교육기관 내실화에 필요한 관련 규정들도 신설했다. 드론 조종자격 취득자는 2015년 311명에서 2017년(8월 기준) 1893명으로 가파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새로 만들어질 전문교육기관의 지정기준 충족·유지에 대한 검사업무는 교통안전공단이 맡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드론을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으로 지정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발전을 지원한다. 경쟁제품 지정제도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정한 물품 및 서비스를 공공기관이 구매하는 경우 직접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부터 해당 제품을 구매하도록 의무화한 제도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상당수국내 중소기업들이 다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항법 및 시뮬레이션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경쟁제품 지정을 통해 판로 지원이 이뤄지면 드론산업 및 관련 중소기업들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드론시장은 대부분 다국적기업이 선점하고 있는 반면, 국내 중소기업들은 낮은 인지도로 인해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다정 기자 kimdj@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