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에 맡긴 돈, 혹시 불안하면?…예금보호 여부 간편확인하세요

입력 : 2022-06-21 11:26 수정 : 2022-06-21 13:36

예금보험공사는 금융소비자가 가입한 금융상품이 예금보호 대상인지를 금융사 누리집이나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온라인 계좌조회 화면 등에 ‘예금 보호 여부’ 표시를 의무화했다고 최근 밝혔다.

예금자보호제도는 금융기관이 파산해 고객이 맡긴 돈을 지급할 수 없을 때 예금보험공사가 고객이 맡긴 돈 전부나 일부를 대신 지급하는 제도다.

금융소비자는 거래하는 금융사 누리집이나 앱에서 ‘거래내역 조회화면’을 눌러 보유 계좌 또는 가입 상품의 예금보호 여부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사진). 은행뿐 아니라 증권사·보험사·저축은행 등 179개 금융사의 예금보호 여부를 조회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9월 ‘예금보험관계 표시 및 설명·확인에 관한 규정’ 개정에 따른 것이다.

예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예금보호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진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