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등록증 없는 농민도 직거래 때 ‘카드 사용’ 가능

입력 : 2020-09-28 00:00

농협 상호금융, 개인간 카드 결제서비스 금융권 최초 도입

스마트폰 ‘NH콕뱅크’서 해당 앱 내려받으면 수수료 혜택

 

사업자등록증이 없는 농민도 농산물 직거래 때 카드로 대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농협 상호금융(대표 이재식)은 24일 간편뱅킹 애플리케이션(앱)인 ‘NH콕뱅크’에 개인간 카드 결제서비스를 금융권 최초로 도입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시골 장터나 과수원·비닐하우스·국도변 등에서 농산물을 판매하는 농민들이 별도의 단말기 없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카드 결제를 이용할 수 있어 직거래 활성화와 농가소득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사업자등록증이 없는 개인은 물건을 판매할 때 계좌이체나 현금으로만 대금을 받을 수 있었다.

개인간 카드결제서비스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규제 샌드박스)로 지정돼 처음 적용되는 것으로, 핀테크기업인 한국NFC·유디아이디와 제휴를 통해 제공한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콕뱅크 메인화면에서 ‘개인간 카드거래’로 들어가 ‘페이앱라이트’ 앱을 설치하면 된다. 연간 2400만원(1회 50만원, 월 200만원)까지 가능하다. 수수료는 결제금액의 4%로, 앱에 개별적으로 가입할 때(4.4%)보다 우대받을 수 있다.

이재식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터넷 판매나 통신 판매가 늘고 있지만, 카드 결제를 받을 수 없어 대응하지 못했던 농민 등 일반 개인들에게 이번 서비스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아 기자 bong@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