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기업·금융시장 안정 긴급자금 투입

입력 : 2020-03-27 00:00 수정 : 2020-03-27 23:29

중소·중견 기업 대출·보증에 58조…금융시장엔 42조

채권·증권 시장안정펀드 조성…세제지원 방안도 마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빠진 기업과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긴급자금을 투입한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가입대상 확대 등 세제지원 방안도 마련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제2차 비상경제회의 직후 이런 내용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당국은 정책금융기관을 총동원해 중소·중견 기업에 58조3000억원 규모로 대출·보증을 확대하기로 했다. 1차 비상경제회의 때 발표했던 자금지원 계획에 29조1000억원이 추가됐다.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모두 41조8000억원이 공급된다. 우선 기업의 자금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이하 채안펀드)를 조성한다. 1차 비상경제회의 때 조성된 10조원을 우선 가동 후 10조원을 추가로 조성해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채안펀드는 은행·증권·보험 등 84개의 금융회사와 산업은행이 공동 출자해 회사채, 우량 기업어음(CP), 금융채 등에 투자하는 펀드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 10조원 규모로 운영된 바 있다.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모두 10조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이하 증안펀드)도 조성된다. 펀드는 NH농협금융지주를 포함한 5대 금융지주와 각 업권을 선도하는 금융회사, 거래소 등 증권 유관기관이 조성한다. 투자 대상은 개별 상품이 아닌 시장 전체를 대표하는 KOSPI200 등 지수 상품이다.

세제지원 확대 방안도 내놨다. ISA 투자 대상에 주식을 추가하는 식이다. 기존에는 예·적금과 펀드에만 투자할 수 있었다. ISA 가입 대상도 소득이 있는 사람에서 내국인 거주자로 확대한다.

정단비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