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지가 9.42% 상승…11년 만에 ‘최대’

입력 : 2019-02-15 00:00

국토부, 1월1일 기준 가격 공시

추정시세 1㎡당 2000만원 이상 고가토지 중심으로 크게 올라

서울·광주·부산·제주 평균 이상 대구 등 대부분 지방은 밑돌아

‘세종 인구유출’ 충남 최하위
 


전국 표준지공시지가가 지난해보다 9.4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1년 만에 최대 상승률이다. 특히 고가토지의 공시지가가 크게 올라 시세와 격차가 컸던 서울 강남구 등 일부 지역의 공시지가가 현실화됐다. 반면 경기침체 등의 영향으로 인해 지방의 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1월1일 기준 전국 표준지 50만필지의 가격을 공시한다고 12일 밝혔다. 표준지는 전국 공시대상 토지 약 3309만필지 중 대표성이 있는 50만필지를 선별한 것으로, 5월 발표되는 개별공시지가의 산정 기준으로 활용된다. 개별공시지가는 국세와 지방세의 부과기준으로 쓰이기 때문에 이에 영향을 주는 표준지공시지가가 오르면 개별토지를 보유한 사람의 세부담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9년 전국 평균 표준지공시지가 상승률은 9.42%로, 2008년 9.63%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표준지공시지가가 오르면서 현실화율도 지난해 62.6%에서 2.2%포인트 상승한 64.8%로 나타났다. 현실화율은 시세 대비 공시지가의 비율이다.

지역별로는 개발사업 등으로 최근 시세가 크게 상승하거나 공시지가가 시세보다 저평가돼 있던 서울(13.87%)·광주(10.71%)·부산(10.26%)·제주(9.74%) 지역의 상승률이 전국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대구(8.55%)·세종(7.32%)·경북(6.84%)·전남(6.28%)·경기(5.91%)·강원(5.79%)·울산(5.4%)·경남(4.76%)·충북(4.75%)·대전(4.52%)·전북(4.45%)·인천(4.37%)·충남(3.79%) 등 나머지 지역의 상승률은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서울지역의 상승률에는 강남구의 영동대로 지하 통합개발계획, 성동구의 서울숲 인근지역 활성화 등이 영향을 끼쳤다. 광주는 남구의 유성에너지밸리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부산은 중구 북항재개발과 해운대관광리조트 개발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 제주는 제2공항 기대감으로 크게 올랐다. 반면 충남은 세종시로의 인구유출 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1㎡당 2000만원 이상(추정시세 기준)인 고가토지의 공시지가가 집중적으로 오른 점도 주목된다. 전체 토지의 0.4%에 해당하는 고가토지의 상승률은 20.05%로, 나머지 일반토지의 상승률 7.29%보다 3배 가까이 높았다. 전국에서 표준지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2004년부터 16년째 최고가를 유지한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1㎡당 1억8300만원이었다.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의 표준지는 1㎡당 210원으로 2017년 이후 3년 연속 최저가 부지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이번 표준지공시지가 상승이 집값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연간 상승폭이 상당히 크게 나타났지만 정부의 규제정책으로 최근 주택거래가 줄어들고 가격이 하락 추세인 시장상황을 고려하면 그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우 기자 minwoo@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