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 이하 보험금, 팩스로 증빙자료 보내세요

입력 : 2017-11-15 00:00
한 농협 지점에서 보험가입자가 보험금 청구를 위해 관련 서류를 안내받고 있다.

보험금 제대로 챙기려면…

소액 청구, 진단서 등 사본 인정 보험사 직접 방문할 필요 없어

심사 길어질 땐 가지급제도 활용

계약자 보험청구 못할 때 대비 지정대리청구인 서비스 이용

만기보험금 자동수령도 가능 암보험은 진단 확정·시점 중요
 


매월 꼬박꼬박 계좌에서 잘도 빠져나가는 보험료. 하지만 보험금을 타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래도 ‘유비무환’의 자세를 견지한다면 보험금 수령이 좀 더 쉬워진다. 보험금 가지급제도를 활용하면 보험금 일부를 앞당겨 받을 수 있고, 대리청구인을 미리 지정해놓으면 계약자의 건강상태가 나빠져 보험금 청구가 어려워지는 상황에 대비할 수도 있다.

 


◆ 소액 보험금, 진단서 사본만 제출해도 된다=출퇴근 시간이 정해져 있는 직장인이나, 농번기 농민이라면 의료기관에서 발급하는 증빙서류를 준비할 시간이 마땅찮다. 이러한 불편을 줄이고자 보험사들은 100만원 이하 보험금을 수령할 고객에게 입·퇴원확인서, 일반진단서, 상해진단서와 같은 증빙자료의 사본을 인정해준다. 각종 서류를 모바일앱이나 팩스로 보내면 보험사를 직접 방문할 필요가 없고, 서류발급비용도 추가로 들지 않는다.



◆ 가지급제도로 보험금 당겨 받아볼까=사고내용이 복잡하거나 의학적 판단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보험금 지급심사가 생각보다 길어질 수 있다. 그러다 보면 거액의 화재복구 비용이나 치료비를 먼저 부담하기 위해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이럴 때에는 ‘보험금 가지급제도’를 활용하면 요긴하다. 보험금 가지급제도는 보험회사가 지급할 사유에 대한 조사가 끝나지 않더라도 자신들이 추정한 보험금의 50% 이내 범위에서 먼저 보험금을 내주는 형태다. 가지급제도는 대부분의 보험사가 약관에 규정하고 있으니 지급기준을 자세히 살펴보자.



◆ 계약자가 보험청구를 못할 때를 대비하라=보장성보험에 가입한 계약자가 치매에 걸리거나 혼수상태에 빠졌다면 보험금을 받기가 상당히 어려워질 수 있다. 보험금 지급을 두고 계약자의 의사를 묻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 대비하려면 보험청구를 대신할 수 있는 사람을 사전에 지정해놓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정대리청구인 서비스는 계약자가 청구의사 결정이 불가능해졌을 때나 보험금을 직접 청구할 수 없는 사정이 발생했을 때 이를 수행할 대리인을 정하는 것인데, 보험사들은 보통 이를 특약으로 보장한다.

 


◆ 만기보험금, 자동수령 등록해놓을까=만기가 지난 보험금은 자칫 오랫동안 방치될 수 있다. 보험회사는 보험금이 만기가 되더라도 친절하게 챙겨주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보험사에서 계약자에게 ‘만기가 되었으니 보험금을 찾아가라’고 안내장을 보내주지만 주소 등이 바뀌면 만기일을 놓치기 일쑤다.

하지만 ‘보험금 지급계좌 사전 등록제도’를 운영하는 보험회사들이 많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 계약자가 보험금을 받을 계좌를 지정해놓으면 보험금이 만기가 되는 즉시 해당 계좌로 자동이체된다.



◆ 암보험, 암 진단확정이 중요하다=병원 주치의가 암이라고 판단하더라도 암보험금을 못 받을 수도 있다. 일반적인 암보험 약관을 살펴보면 ‘암의 진단확정’이 있어야 보험금을 지급하기 때문이다. 가령 임상병리의사의 조직 또는 혈액검사를 통해 약관상 암에 해당하지 않는 상피내암, 경계성 종양 등으로 밝혀지면 지급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뜻이다.

암의 진단시점도 꼼꼼히 따져보자. 암보험은 일반보험과 달리 실제 보장이 되는 책임개시일은 계약일로부터 90일이 지난 뒤 그 다음날부터 시작된다. 보험 가입 전 이미 암이 발생한 사실을 알고 보험금을 받을 목적으로 보험에 가입하는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려는 일종의 면책기간을 둔 것이다.

면책기간이 지났더라도 보험계약일 이후 1~2년 이내 암 진단을 받았다면 암보험 가입금액의 50%만 주는 일도 있으니 이러한 감액보장기간도 약관을 보고 따져봐야 한다.

암보험에서 보장하는 입원비만 믿고 무작정 입원하는 것도 지양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보험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암보험과 관련한 다수 판례를 보면 암치료 후 후유증을 완화하거나 합병증을 치료하려는 목적으로 입원했을 때 입원비가 지급되지 않을 수 있어서다.

이문수 기자 leemoonsoo@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