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드람김제FMC, 포유류 도축장 중 최초로 민간 거점소독시설 지정

입력 : 2022-06-16 16:17
HNSX.20220616.001339068.02.jpg
도드람김제FMC 전경

도드람양돈농협(조합장 박광욱)은 종합식육가공센터 도드람김제FMC(Fresh Meat Center)가 포유류 도축장 가운데 최초로 민간 거점소독시설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거점소독시설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ㆍ구제역(FMD)ㆍ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차단을 위해 마련된 시설이며, 관련 법에 따라 농장에 출입하는 모든 차량은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실시한 후 소독필증을 휴대해야 한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역 거점소독시설의 한계를 보완하고, 소독시설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고자 2019년부터 민간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민간 거점소독시설로 지정된 곳은 현재 가금류 2곳을 포함해 국내에 단 3곳이며 민간 거점소독시설에서도 농가 출입이 가능한 소독필증 발급이 가능하다. 포유류 도축장 중에서는 도드람김제FMC가 유일하다.

도드람김제FMC는 최첨단 설비를 바탕으로 ▲진출ㆍ입 차량 간 교차오염 방지를 위한 이동선 구분 ▲차량소독용 터널식 소독기 및 대인 소독기 설치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설치 ▲온도 제어장치 설치 등 민간거점소독시설 기본 요건사항을 모두 충족했다. 소독의 물리적 성능 평가와 효력 평가 등 까다로운 소독효과 평가 기준을 포함한 총점에서도 90점 이상을 획득해 민간 거점소독시설 자격을 얻었다는 게 도드람 측의 설명이다.

박광욱 조합장은 “축산농가는 전염병 확산에 대한 불안감 해소로 더욱 안심할 수 있게 됐고 축산차량 이동거리 단축으로 유류비 절감 등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도드람은 축산업계 종사자와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하늘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