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축협 ‘국방부 군급식 개선책’ 대처 이원화

입력 : 2021-10-25 00:00

철회 시위…권역별 공급 규모화

컨설팅 통해 대응논리 마련

대선후보 공약 반영도 총력

 

축산물 군납축협들이 국방부의 ‘군급식 개선 종합대책’에 강하게 반발하며 대정부 투쟁을 전개하기로 했다. 또 군급식 공급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권역별 군납체계 구축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전국축산물군납조합협의회(회장 조규용·경기 가평축협 조합장)는 최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정기총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결의했다. 협의회에는 군부대에 축산물을 공급하는 40개 축협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다.

정기총회에 참석한 축협 조합장들은 해당 종합대책이 안정적 군급식 조달체계를 해치고 수입 축산물이 대거 공급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 군납농가와 군부대 인근 지역 경제에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규탄했다. 국방부의 종합대책에는 2025년 완전 경쟁조달체계로 전환, 2024년부터 흰우유 급식기준 폐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축협 조합장들은 종합대책이 철회될 때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가기로 했다.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청와대·국회·국방부 등지에서 종합대책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 등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대선을 앞둔 만큼 각 대선캠프에 종합대책이 철회돼야 할 이유 등을 적극 설명해 대선공약에 반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11월부터 외부 컨설팅을 통해 대정부 대응논리와 개선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내부적으로는 군급식 공급체계 개선을 위한 노력도 병행하기로 했다. 군납축협들이 권역별로 도축·도계장, 육가공장·유통센터 등을 공동으로 투자·설립해 운영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규모화를 통해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군납 축산물을 전문적으로 관리하겠다는 뜻이다. 현재는 군납 축산물의 도축·육가공·유통 등을 군납축협들이 제각각 처리하고 있다.

조규용 회장은 “군부대와 일선 장병의 변화하는 요구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군납축협들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국산 축산물이 군 장병에게 지속 공급될 수 있도록 현재처럼 계획생산체계에 기반한 수의계약 방식이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하늘 기자 sky@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