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예방적 살처분 범위 축소기한 연장을

입력 : 2021-02-24 00:00 수정 : 2021-02-24 23:11

2월 들어 발생건수 감소 확연 전문가 “철새 떠나 위험 줄어”

농가 “대상 완화 방침 유지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이 진정 기미를 보이면서 정부가 예방적 살처분 범위 축소기한을 연장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가금농장에서의 AI 발생건수는 1월엔 일평균 1.4건이던 것이 2월 상반기(1∼14일)엔 0.78건으로 감소했다. 또 정부가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축소한 15∼21일 1주일간 하루 평균 발생건수는 0.71건으로 더욱 줄어 발생 감소 추세가 확연하다.

농식품부는 AI 예방적 살처분 대상을 ‘3㎞ 이내 가금류’에서 ‘1㎞ 이내 같은 축종 가금류’로 이달 15일부터 28일까지 한시적으로 축소하고, 2주간의 위험도를 재평가해 추후 연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달걀값 상승세 또한 주춤하다. AI 발생 이전인 지난해 11월초 3400원대였던 달걀 특란 도매가격(30개 기준)은 9일 5800원대를 넘어선 이후 등락을 반복하며 22일까지 5800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대한양계협회·한국육계협회 등 가금생산자단체는 AI 발생이 크게 줄어든 만큼 살처분 대상 완화 방침을 유지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국육계협회 관계자는 “정부 발표 이후 신규 발생농장수가 현저히 줄었다”면서 “예방적 살처분 범위 축소기한을 연장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달걀값이 언제 또 급등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면서 “안정적인 달걀 공급과 양계산업기반 유지를 위해 살처분 범위 축소 방침이 반드시 유지돼야 한다”고 전했다.

전문가들도 겨울철새 이동으로 야생조류 AI 발생건수가 감소하는 등 위험도가 낮아진 만큼 정부가 축소기한을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22일 현재 조심스러운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주간의 AI 발생건수와 겨울철새 이동 현황 등을 살펴본 후 축소기한을 연장할지 여부를 신중히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재욱 기자 kjw89082@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