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기제 대신 사육시설 개선해야”

입력 : 2020-07-13 00:00 수정 : 2020-07-13 23:57

오리협회, 농식품부에 건의

“보상금 지급, 임시방편 불과”

정부 “농가 자구 노력이 우선”



한국오리협회가 오리사육 휴지기제를 대신해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편사업을 추진해줄 것을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했다.

오리사육 휴지기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을 막고자 과거 AI 발생 농가 및 인접 농가, 철새 도래지 주변 농가 등을 대상으로 겨울철 4~5개월 동안 오리사육을 제한하는 대신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해당 제도는 2017년 도입된 이후 겨울철마다 시행돼왔고, 3년간 85억여원의 국비가 투입됐다.

오리협회는 휴지기제를 통한 보상이 임시방편에 불과하므로 사육시설 개편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정책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전국 911곳의 오리농가 중 76%(695곳)가 비닐하우스 형태의 열악한 시설에서 오리를 사육해 AI 방역에 취약하기 때문이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 보조 지원 60%(국비 30%, 지방비 30%), 농가 자부담 40%로 하는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편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기중 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장은 “오리농가의 시설 개선이 시급하다”면서도 “농가 자구 노력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하늘 기자 sky@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