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ASF 양성 야생멧돼지 매몰지 성토상황·위치 ‘뒷북’ 점검

입력 : 2020-07-06 00:00 수정 : 2020-07-06 23:56

ASF 양성 야생멧돼지 매몰지 부실 관리 비판 받은 환경부

규정 어겨 장마철 전파 우려 본지 보도 후 7월 보완 나서

울타리 관리 현장 인력 충원 사각지대 CCTV 설치 감시



<속보>아프리카돼지열병(ASF) 양성 야생멧돼지 매몰지가 부실하게 관리된다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환경부가 뒤늦게 점검을 강화하고 나섰다.

환경부는 ASF 확산 차단을 위해 7월 한달을 시설물 집중관리 기간으로 설정하고 ASF 양성 야생멧돼지 매몰지와 울타리 점검을 강화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 기간 각 도 현장상황실과 지방환경청, 시·군 등이 수시로 매몰 상태, 차단시설 설치 여부, 성토 상황, 비탈면·하천변 위치 여부 등을 점검하기로 했다. 점검 결과 집중강우에 취약한 매몰지가 발견되면 즉시 보완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환경부의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SOP)’에 따르면 멧돼지 폐사체는 1m 깊이로 구덩이를 판 뒤 비닐을 깔고 생석회와 흙을 순서대로 뿌린 다음에 넣어야 한다. 이후 사체를 흙으로 덮은 뒤 생석회를 뿌리고, 그 위에 흙을 다시 덮고 무덤처럼 성토까지 마쳐야 한다. 또 야생멧돼지 폐사체 매몰지는 하천·수원지·도로와 30m 이상 떨어진 곳에 위치해야 한다.

하지만 최근 본지 취재 결과 성토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하천 인근에 매몰되는 등 폐사체 매몰 규정을 지키지 않은 경우가 상당수인 것으로 확인(본지 6월29일자 11면 보도)돼 비판이 커졌다.

환경부는 ASF 확산 차단을 위한 울타리 점검도 강화하기로 했다.

울타리를 관리하는 현장 인력을 기존 67명에서 172명으로 확충하고, 일일 점검 결과 보고 등을 통해 상시 점검체계를 공고히 하기로 했다. 아울러 계곡 인근 등 집중강우로 울타리 유실 우려가 있는 취약구간에는 관리 인력을 배치해 집중 관리하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인력으로 감시하기 어려운 구간에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390여대를 설치해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야생멧돼지 이동경로와 서식밀도 조사에도 CCTV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하늘 기자 sky@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