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경제·지역축협, 퇴비부숙도검사 농가지원 총력

입력 : 2020-03-27 00:00 수정 : 2020-03-27 23:29
퇴비사에서 교반 작업하는 모습. 사진제공=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

축산경제, 축종·항목 따라

수수료 최대 35%까지 인하 현장 애로사항 신속 조치

축협은 맞춤 컨설팅 제공 퇴비교반·농경지 살포 도와
 



농협경제지주와 지역축협이 축산농가의 원활한 퇴비부숙도검사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퇴비부숙도검사 의무화 제도가 25일부터 본격 시행됨에 따라 축산농가들이 혼란을 겪지 않도록 퇴비부숙도검사를 지원하고 나선 것이다.

먼저 농협경제지주 축산연구원은 퇴비부숙도와 관련 성분 등 전 항목의 검사 수수료를 인하하기로 했다. 제도 시행에 따라 높아진 농가 경영비를 절감해주기 위해서다.

수수료 인하는 농민(조합원)들이 농·축협을 통해 단체로 검사를 의뢰했을 때 적용되며, 인하 폭은 축종과 검사항목에 따라 18~35%다.

또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농가 상시지원 체계를 구축해 운영에 들어갔다. 그 일환으로 전국 축협 직원 340명으로 구성된 ‘축산농가 부숙도 전담 지원반’을 만들었다. 축산경제는 지원반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정확히 파악해 신속히 조치하는 등 농가가 검사 준비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도울 계획이다.

지역축협도 조합원이 원활하게 제도를 이행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지역축협은 퇴비부숙도검사 의무화에서 조합원의 이행진단서 작성과 제출을 지원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았다. 이를 위해 우선 부숙도검사 적용대상 농가를 대상으로 충분한 퇴비사 확보 여부 및 장비 보유 현황 등에 대한 조사에 돌입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농가 맞춤형 컨설팅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또 정부의 퇴비유통 전문조직에 참여한 농·축협 66곳은 퇴비부숙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농가를 대상으로 퇴비교반과 농경지 살포작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태환 대표는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축산업을 실현하려면 업계 종사자 모두 환경을 지키고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농가가 부숙기준을 준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최문희 기자 mooni@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