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의 도살 금지법 즉각 통과를” “합법적 축산물 인정해야” 국회 앞 개고기 찬반 집회

입력 : 2019-07-15 00:00


초복인 12일, 개 식용에 반대하는 단체들과 찬성 단체가 국회 앞에서 동시에 집회를 가졌다.

먼저 개 식용을 반대하는 ‘동물해방물결’ ‘동물을 위한 마지막 희망(LCA)’ 등 동물보호단체 회원 150여명은 그동안 식용으로 죽은 개들을 추모하고 개 도살 금지를 촉구하는 ‘2019년 복날추모행동’ 집회를 열었다(왼쪽 사진).

이들은 지난해 6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용인정)이 대표발의한 ‘동물보호법(일명 동물 임의 도살 금지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했다. 개정안은 동물을 임의로 죽이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축산물 위생관리법이 규정하지 않는 개·고양이 등 동물의 도살은 완전히 금지된다. 현재 축산법은 개를 가축으로 인정하지만, 축산물 위생관리법에는 허가 작업장에서 도살할 수 있는 동물로 개가 명시되지 않았고 처벌 관련 규정도 없다보니 임의 도살이 이뤄져 왔다.

이지연 동물해방물결 공동대표는 “관할 상임위원회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동물 임의 도살 금지법안을 즉각 심의·통과시켜달라”고 촉구했다.


같은 시각 바로 옆에선 대한육견협회 소속 식용견 사육농가 30여명의 맞불 집회가 진행됐다.

협회는 축산물 위생관리법상 가축에 개를 포함해달라고 요구했다. 축산물 위생관리법이 정하는 위생 기준에 맞춰 안전하게 식용견을 도축·유통할 테니 그렇게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만들어달라는 얘기다.

주영봉 육견협회 사무총장은 “애완견과 식용견은 엄연히 다르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면서 “축산물 위생관리법상 가축에 개를 포함시켜 일각에서 제기하는 위생적인 문제에 대해 정부가 철저하게 관리·감독해달라”고 주장했다.

최문희 기자 mooni@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