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비육우 6~7개월령 때 거세하니…출하시기 빨라지고 체중 늘어

입력 : 2019-06-26 00:00

농진청, 선도농가 분석 완전배합사료 급여도 도움



한우 비육우 거세를 6~7개월령에 하면 출하시기가 빨라지고 체중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농촌진흥청은 전국 상위농가 15곳(2017년 거세우 출하농가 100위 이내), 지역축협 추천 우수농가 74곳 등 선도농가 89곳을 조사해 이러한 결과를 발표했다.

선도농가들은 주로 6~7개월령에 수송아지를 거세했다. 보통의 한우농가는 8~9개월령에 수송아지를 거세하는데 이를 1~3개월 앞당긴 것이다. 이들의 비육우 출하시기는 29.7~30.4개월령으로 전국 평균인 31.4개월령보다 빨랐다. 또 출하 때 체중은 774.9~789.3㎏으로 전국 평균(745㎏)보다 무거웠다.

아울러 선도농가 89곳 중 60%가 완전배합사료(TMR)를 먹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육우 한마리를 키우는 데 드는 사료비는 전국 상위농가 15곳 기준 305만원, 지역축협 추천 우수농가 74곳 기준 320만원이다.

장선식 농진청 농업연구사는 “수송아지를 어릴 때 거세하면 출하시기를 앞당기고 고급육이 될 확률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또 “TMR을 적절히 먹이우 스트레스가 줄고 소화기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박준하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