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축산 ICT 사업계획은? 스마트축사 5000곳 조성

입력 : 2018-08-10 00:00

농림축산식품부는 2014년부터 축산분야에 대한 정보통신기술(ICT) 확산사업을 추진해왔다. 양돈·양계·낙농·한우 농가가 대상이다. 온습도·악취 등을 관리하기 위한 자동환경제어기와 질병 등을 관리하기 위한 개체정보관리기·자동급이기·로봇착유기 등이 보급해온 주요 기술이다.

농식품부는 표준사업비를 1억원으로, 사업비 상한액을 10억원으로 책정했다. 표준사업기준은 한우·젖소 50마리, 돼지 1000마리, 산란계·육계 3만마리, 종계 1만마리다. 지원은 국고 30%, 융자 50%, 자부담 20%이며 금리 2%에 3년 거치 7년 분할상환 조건이다. ICT 융복합시설 적용이 가능한 최소 기준은 양돈 700마리, 양계 2만마리(종계는 1만마리), 젖소·한우 40마리 이상이다. 무허가 축사와 축산업 미등록 경영체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스마트축사는 2017년 기준으로 약 790곳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ICT를 활용한 스마트축사를 500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 이미 1·2차 심사를 거쳐 562농가를 선정했다.

스마트축사에 관심이 있는 농가는 해당 시·군 농정과에 시설비 지원 예비신청을 하면 된다. 이후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예정지 컨설팅을 받은 뒤 지원농가로 선정되면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

김다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