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농장, 절반 이상 “시설 관련 정부지원 부족”

입력 : 2017-09-20 00:00

동물보호단체, 농가 대상 설문 애로사항에도 “전망 밝다” 37%


동물복지농장을 운영 중인 농가 10명 중 5명이 사육시설에 대한 정부지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는 동물복지 농장 확대를 위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육계·오리농가와 인증을 준비 중인 농가 등 모두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133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동물복지축산을 유지하는 데 가장 큰 애로사항을 묻는 질문에 인증농가 64명 가운데 51.6%(33명·중복 응답)가 ‘방사지 확보와 축사 증축 등 시설에 대한 정부지원 없음’을 꼽았다. 이어 ‘축산물 판로 개척 어려움(46.9%)’ ‘운영을 위한 지원 없음(40.6%)’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때 관행축산과 차별성이 없음(34.4%)’ ‘동물복지 표시가 드러나지 않음(31.3%)’ 순으로 답했다.

이같은 애로사항이 있음에도 응답자 가운데 37.1%는 동물복지축산의 전망이 밝다고 답했다. 또 25.8%는 ‘관행축산은 경쟁력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인증 준비농가 52명 중 53.8%(28명·중복 응답)는 인증을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책으로 ‘축산물 판매 때 사육환경 차별성 부각을 위한 홍보지원’이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초기 농장시설 및 시설전환 자금지원(46.2%)’ ‘판로 개척지원(42.3%)’ ‘복지축산에 대한 교육지원(34.6%)’이 뒤를 이었다.

전진경 카라 상임이사는 “정부의 동물복지농장 확대 정책이 성공하려면 현재 동물복지를 실천 중인 농가들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면서 “판로 개척은 물론 일반 축산물과의 차별성을 부각시키는 홍보지원, 동물복지농장으로의 시설전환 자금지원 방안이 마련된다면 동물복지농장의 확대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최문희 기자 mooni@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