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4회 NH농협생명 연도대상 수상자 인터뷰

입력 : 2022-05-16 00:00

01010101001.20220516.001335396.02.jpg

박금남 소안농협 조합장

“출향한 고객에도 상품 적극적으로 권해”


“지역민은 물론 출향한 고객에게도 상품을 홍보했습니다.”

전남 완도 소안농협(조합장 박금남)은 ‘제34회 NH농협생명 연도대상’ 사무소부문에서 5년 연속 그룹 1위를 차지해 ‘명예의 전당 사무소’에 이름을 올렸다.

박금남 조합장은 수상 비결로 ‘시장 개척을 향한 의지’를 꼽았다.

소안농협은 섬이라는 지리적 여건을 극복하고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소안농협이 있는 소안도는 완도 남단에 있는 섬으로 인구가 2400명에 불과하다.

박 조합장은 “인구가 적고 주민 대부분이 고령층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이를 이겨내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박 조합장은 “고객층을 넓히고자 서울·광주광역시 등으로 출향한 고객에게도 상품을 적극적으로 권했다”고 영업 비결을 밝혔다. 이어 “다른 회사의 보험까지 꼼꼼하게 분석해 이를 토대로 고객별 맞춤형 상품을 설계·홍보했다”고 말했다.

박 조합장은 지역사회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소안도는 도시에 비해 마이데이터 같은 금융 기술에 대한 이해도가 낮은 편”이라며 “지역민들도 금융기술 발전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했다. 이어 “농협생명 전남지역총국과 조합원·임직원들께 수상의 영광을 돌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01010101001.20220516.001335458.02.jpg

안용승 남서울농협 조합장

“방카슈랑스 규제받아도 그룹 1위 쾌거”

 

“달성 목표를 세분화해 방카슈랑스 규제 어려움을 극복했습니다.”

서울 남서울농협(조합장 안용승)은 ‘제34회 NH농협생명 연도대상’ 사무소부문에서 그룹 1위를 수상했다. 남서울농협은 방카슈랑스 규제 적용 대상임에도 규제를 받지 않는 농·축협과 경쟁해 그룹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안용승 조합장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조합원님들께 수상의 영광을 돌린다”며 “늘 열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임직원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안 조합장은 수상 비결로 ‘목표 구체화’를 강조했다. 그는 “방카슈랑스 규제 준수와 가입자 유치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고자 목표를 구체화했다”며 “상반기에는 수수료 수익을, 하반기에는 월납환산 초회보험료를 늘리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목표를 실천하고자 자체 인센티브 제도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남서울농협의 강점으로는 ‘협동력’을 꼽았다. 안 조합장은 “연도대상을 2회 연속 받은 원동력은 남서울농협만의 합심 정신”이라고 했다.

안 조합장은 “남서울농협의 성장은 물론 농협 상호금융 발전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도시농협으로서 도농상생에도 앞장서겠다”며 “다양한 지원사업으로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01010101001.20220516.001335397.02.jpg

엄기화 하남농협 팀장

“1일 관광·보험 세미나 열어 고객과 소통”

 

“1일 관광, 보험 세미나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고객과 가까워졌습니다.”

‘제34회 NH농협생명 연도대상’ 임직원부문 금상을 받은 엄기화 경기 하남농협 팀장은 수상 비결로 ‘영업방법 개발’을 꼽았다.

엄 팀장은 1997년 1월 농협에 입사한 이래 고객에게 다가가려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했다. 그는 “일대일 면담보다 효과적으로 더 많은 고객과 만날 방법을 고민했다”며 “1일 관광 프로그램을 만들어 고객과 근교로 여행을 떠나고 세미나를 열어 상품을 홍보하고 금융 지식도 나눴다”고 강조했다.

하남농협이 올해 연도대상 최다 수상자를 배출한 배경엔 엄 팀장이 있다. 그는 동기부여를 위해 포상제도를 만들었다. 엄 팀장은 “선의의 경쟁을 할 방법을 고민하다 포상제도를 시행했다”며 “특정 부서만 유리하지 않도록 전년 대비 목표치를 정해 모두가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엄 팀장은 “높이 올라가기보다 동료와 함께 멀리 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정년퇴직 후에는 농·축협 보험설계사(FC) 사업단을 결성해 동료와 함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싶다”고 했다. 이어 “노용남 조합장님과 김영범 상임이사님을 비롯한 하남농협 동료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소진 기자 sjkim@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