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값 올라도 못 웃는 화훼농…소비 줄까 ‘노심초사’

입력 : 2022-01-14 00:00
01010100601.20220114.001324918.02.jpg
1월 상순 화훼 경매가격이 초강세를 보여 꽃 소비 위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졸업 시즌 꽃시장 모습.

졸업식 특수 사라져 침체 생산량은 줄어 값 초강세

‘너무 비싸다’ 인식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화훼산업이 크게 위축된 가운데 1월 상순 절화 가격 급등 후폭풍이 거세다.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올 1월1∼10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aT 화훼공판장에서 장미 평균 경매가격은 1만4884원에 달했다. 전년 동기(8176원)와 견줘 55%가량 오른 것이다.

특히 1월초 졸업식을 하는 학교가 많아지며 3일과 5일 가격이 치솟은 영향이 컸다. 양재동 aT 화훼공판장에서 장미 평균 경매가격은 3일 1만8416원, 5일엔 2만2959원까지 올랐다. 예년보다 1단에 5000∼1만원 이상 가격이 오른 셈이다.

단 가격 강세에 반입량이 늘고, 졸업식에 대비해 미리 꽃을 준비해두려는 업체 수요도 줄어들자 7일과 10일 열린 경매에선 가격이 다소 내려가 각각 1만4569원, 1만2051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연초부터 가격 강세가 이어진 것에 대해 화훼업계는 반가움 대신 ‘올 것이 왔다’라는 우려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가격 강세가 소비 증가 덕이 아니라 지속적인 꽃 소비 침체에 따른 농가들의 작목 전환과 이로 인한 공급 부족 탓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1∼2월 ‘졸업 특수’ 자체가 옛말이 되면서 올해는 농가들의 출하기 전략에 대한 동기부여도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경매물량을 살펴보면 비슷한 시기에 경매가 있었던 2020년에는 1월3일 3만318단, 6일 2만6443단 등 총 5만6761단이 들어왔지만 2022년엔 3일 2만9649단, 5일 2만1722단 등 약 10%가 줄어든 5만1371단에 그쳤다.

최석기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화훼상가 상인회장은 “그간 코로나19로 졸업식 등이 취소되거나 축소돼 작목을 전환하는 화훼농가가 늘어났다”며 “그나마 10일 이후엔 가격이 조금 내려갔지만, 앞으로도 비슷한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서울 서초구에서 꽃집을 운영하는 30대 여성 역시 “이미 가격이 한번 크게 올랐기 때문에 수급 상황에 따라 가격이 다시 폭등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오른 꽃값에 한숨 짓는 것은 도매·소매 업계뿐이 아니다. 농가 역시 꽃값이 올라도 마냥 좋아할 순 없는 처지다. 생산량이 줄며 일시적으로 꽃값은 올랐지만, 이 상황이 자칫 꽃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1월초 치솟은 꽃값에 생화 대신 조화를 선물하거나 꽃 선물 자체를 포기한 이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해 한국화훼생산자협의회장(한국화훼농협 조합장)은 “소비자가격이 너무 높아져 ‘꽃값이 비싸다’라는 인식이 퍼지면 소비 자체가 줄어들 우려가 있다”며 “안정적인 가격으로 지속 공급해야 화훼 소비가 늘 수 있는 만큼 고품질 꽃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