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도매인제 도입 땐 농민 피해 가중”

입력 : 2021-10-13 00:00

전과연 서울지회 ‘반대 성명’

공영도매시장 투명성 훼손

거래물량 선점 등 혼란 야기

 

전국과실중도매인조합연합회 서울지회가 서울 가락시장에서의 시장도매인제 도입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전과연 서울지회는 “13만 농민과 유통인의 80% 이상이 반대하는 시장도매인제를 서울시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가 중심이 돼 도입하려 한다”며 “가락시장에 시장도매인제가 도입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지회는 “가락시장에 시장도매인제와 경매제가 병행되면 공영도매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이 훼손되고, 가격결정권이 취약한 농민들은 낮은 수취가격으로 불만이 가중될 것”이라며 “유통주체간 거래물량을 선점하기 위한 혼란도 극심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또 “시장도매인제와 경매제가 병행 운영되는 강서시장에선 시장도매인이 낮은 가격으로 중도매인들에게 잔품 처리를 해 농민들이 피해를 보는 시장 교란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서시장의 경우 시장도매인들의 위탁거래 비중이 전체의 66%에 달하는 등 시장도매인제 도입으로 기대했던 농가의 출하선택권 확대 효과도 미미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지회는 “가격 결정은 수요와 공급에 의해 이뤄지는 것이지, 도매시장 거래제도 변화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며 “특히 가락시장에 대형 유통업체나 지방자치단체가 시장도매인으로 참여할 경우 경매 위축과 거래가격 하락으로 극심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인실 서울지회장은 “1000만 서울시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해야 하는 서울시가 검증되지 않은 거래제도를 가락시장에 도입해 실험하려는 시도를 저지할 것”이라며 “농민과 유통인, 구매자 모두가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민우 기자 minwoo@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