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봄배추 수매비축사업 ‘방만 운영’

입력 : 2021-07-23 00:00
01010100601.20210723.001311875.02.jpg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추진하는 배추 수매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계약한 강원 평창 한 영농조합법인의 배추밭. 상당수 배추가 비축창고 입고 지연으로 썩어 방치돼 있다.

창고 제때 확보 못해 늑장수매 수확 배추 비 맞고 고온 노출

품질 저하·짓무름 발생 우려 ‘썩은 배추’ 사태 재연될 수도 

농업계 “안일한 업무 추진”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올해산 봄배추에 대한 정부수매비축사업을 추진하면서 미숙한 일처리로 늑장 수매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일각에선 요즘 같은 폭염에 수매가 지연되면 비축창고에서 품위 저하품이 다수 발생해 지난해와 같은 ‘썩은 배추’ 논란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aT는 지난달 7일 정부 수매·비축 용도로 노지봄배추 5000t(10㎏들이 50만망)에 대한 구매 입찰공고를 냈다. 또 구매 입찰물량의 수매기간을 6월17일∼7월5일로 명시했다. 구매 입찰에는 영농조합법인 등 12개 업체가 참여한 것으로 파악된다.

문제는 수매 완료기한이 보름 이상 지났음에도 아직까지 수매가 마무리되지 못했다는 점이다. 21일 현재 비축창고에 입고된 물량은 4700t가량으로 추정된다.

수매기간이 정부정책에 의해 변경될 수 있다는 단서가 입찰공고에 명시돼 있기는 하지만, 이처럼 수매가 지지부진한 것은 aT의 업무능력이 의심될 정도로 문제 있다는 게 농업계의 시각이다.

수매 지연은 aT가 비축창고를 제때 확보하지 못한 것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올해의 경우 산지 창고에 마늘·양파 보관이 크게 늘어 배추를 비축할 창고 임차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농업유통법인중앙연합회는 배추 5000t을 수매기간 내 비축하려면 하루 380t가량을 창고에 입고시켜야 했으나, aT가 비축창고를 제때 확보하지 못해 하루 150t 정도만 입고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유련 관계자는 “원래 수매기간은 5일까지였으나 입고가 지지부진하자 aT가 15일로 연장하겠다 했는데, 결국 지금까지도 수매를 완료하지 못했다”며 “비축창고를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채 수매를 추진한 aT의 안일한 업무 추진이 수매 지연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꼬집었다.

aT의 미숙한 일처리도 수매 지연을 부채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사업에 참여한 한 영농조합법인 관계자는 “입고 당일 오전 10∼11시쯤 요청이 와 부랴부랴 작업해 물량을 보내도 창고들이 오후 4시면 문을 닫아 입고가 거부된 적이 많다”며 “이럴 경우 꼼짝없이 다음날 다시 문을 열 때까지 기다리다 입고했는데, 이건 수매 지연의 요인이자 일종의 갑질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aT 관계자는 “올해 이례적으로 마늘·양파 저장량이 치솟아 수매 초기 창고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것은 사실”이라며 “물량을 사업 참여자에게 공평하게 분배하다보니 일부에서 입고가 지연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현재는 창고를 문제없이 확보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입고 지연으로 무더위 속에서 오랜 시간 방치된 배추가 상당수 창고에 입고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축창고에서 품질 저하품이 다수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

수매에 참여한 한 산지 유통인은 “입고가 지연되면서 수확한 배추가 화물차 위에서 소나기를 맞고 고온에 노출돼 짓무름 현상이 나타난 경우가 많다”며 “창고에서 선별했다지만, 배추 속에서 부패가 진행된 물량은 골라내기 어려워 상당 물량이 예년보다 상품성이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배추를 직접 입고시킨 운송업체 관계자도 “벌써부터 배추가 썩어 물이 흘러나온다고 하소연하는 창고 관계자들이 있다”고 귀띔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됐던 ‘썩은 배추’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야 의원들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aT가 수매·비축한 일부 배추가 짓무르고 썩어 먹을 수 없는 수준이고, 일부 상품성 저하 물량은 김치공장에 헐값에 판매했다”며 aT의 허술한 배추 수매·비축 관리를 강하게 질타한 바 있다.

이민우 기자 minwoo@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