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확대경] 복숭아 생산 감소 …“품위만 지키면 시세 좋을 듯”

입력 : 2018-07-11 00:00 수정 : 2018-07-12 00:04
전북 남원 춘향골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에서 복숭아 선별이 이뤄지고 있다. 올해 유모계 복숭아는 전국적으로 작황이 부진하지만 철저한 품위관리만 이뤄지면 2017년보다 높은 시세를 형성할 전망이다.

중·만생종 유모계

산지 저온피해 등에 작황부진 지난해보다 생산량 10% 감소 7월 가락시장서 값 강세 전망

태풍·장마 등 변수 없을 땐 지난해 대비 값 소폭 오를 수도

전국 첫 출하 나선 전북 남원 선별 등 막바지 품위관리 열중

칼슘 보충해 당도 올리기 심혈 2.5㎏ 소포장 출시로 ‘차별화’
 


복숭아 출하는 해마다 세 시기로 나눌 수 있다. 빠르면 5월말부터 시장에 나오는 털이 없는 천도계가 출발점이다. 이어 6월로 접어들면 유모계 복숭아 가운데서도 조생종인 <미황> <미홍> <그린황도> 등이 선보인다.

7월 들어서는 천도계와 유모계 조생종의 출하가 마무리되고, 전북 남원지역부터 시작해 유모계 중·만생종이 성출하기를 맞는다. 보통 이때부터 10월까지 출하되는 복숭아가 전국 생산량의 80%가량을 차지할 만큼 비중도 크다.

산지에서는 올해 생육기 저온피해와 최근 잦은 비 탓에 작황부진을 우려하고 있다. 생산량도 2017년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 관계자들 역시 “장마·태풍이라는 변수가 아직 남았다”면서도 “품위관리만 신경 쓴다면 7월 복숭아값은 지난해에 견줘 소폭 상승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중생종 성출하기 앞둔 전북 남원=중생종 복숭아 출하의 물꼬를 튼 남원지역은 최근 막바지 품위관리에 한창이다. 올해는 생육기 저온피해로 대과 비중은 줄어든 반면 기형과 발생률이 늘어나서다. 더욱이 7월 첫째주부터 비까지 잦아 당도를 높이는 일도 만만치 않다.

춘향골농협(조합장 임승규)이 본격적인 출하를 앞두고 고품질 <가납암백도>와 <조황>의 명성을 지키고자 고군분투 중인 이유다. 특히 칼슘을 적절히 보충하는 방식으로 당도를 끌어올리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

강병철 춘향골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계장은 “출하 직전에 비가 많이 내리면서 복숭아 당도가 꽤 떨어졌다”며 “일부 농가에서는 잿빛무늬병이 발생해 품위관리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발걸음이 바빠진 건 남원시농협조합공동사업법인(남원조공법인)도 마찬가지다. 2017년 남원조공법인은 공동브랜드 <춘향애인>을 통해 복숭아로만 38억9600만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모두 철저한 선별 덕분이다. 공선회 소속 농가의 자체선별과 APC의 선별을 모두 거치면 전체 생산량 가운데 40%를 덜어내야 할 정도다.

남원지역 복숭아는 남다른 출하전략이 하나 더 있다. 일반적인 4.5㎏들이 포장과 달리 2.5㎏들이로 시장에 내놓는 것이다. 소포장 추세에 발맞추고 다른 지역 복숭아와 차별화하기 위해서다.

박해근 남원조공법인 대표는 “공동브랜드로 시장에 내보낼 복숭아는 당도를 10브릭스(Brix) 이상으로 맞춘다”며 “고온다습한 날씨 속에서 과육이 짓무르지 않도록 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고 설명했다.



◆7월 복숭아값 지난해보다 강세 전망=복숭아는 올해 전국적인 생산량 감소가 점쳐지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7월 과일 농업관측’에서 2018년 복숭아 생산량을 지난해보다 10.4% 감소한 27만1000t으로 내다봤다. 재배면적은 2만1089㏊로 2017년과 엇비슷하지만, 저온피해로 단위면적당(10a 기준) 수확량이 10.6% 줄어든 1284㎏에 그쳐서다.

이같은 생산량 감소로 가락시장의 7월 가격전망은 강세가 예상된다.

김용흠 서울청과 경매사는 “장마철에도 고품위만 유지할 수 있다면 지난해보다 높은 시세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날씨와 더불어 충북 음성, 경북 영천에서 언제부터 출하를 시작할지가 변수”라고 내다봤다.

강남규 농협가락공판장 경매사 역시 “남원지역 복숭아는 2.5㎏들이 소포장 승부수가 시장에서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당도가 10Brix 이하로 떨어지거나 과육이 조금만 짓물러도 경락값이 크게 떨어진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원=박현진 기자 jin@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