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어 잡고, 오징어 먹고, 산타마을 체험…경북 여름축제로 더위 날려요

입력 : 2022-07-05 18:33 수정 : 2022-07-05 18:34

경북 시·군, 여름철 지역테마 축제로 관광객 유치 나서

HNSX.20220705.001341010.02.jpg
봉화은어축제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해제된 후 관광객이 크게 늘어날 것에 대비해 경북 시·군들이 다양한 여름축제를 마련해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5일 경북도에 따르면 5월말 기준 경북 관광객수는 1384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가 늘었다.

경북도는 코로나19로 제한됐던 관광에 대한 갈증이 한꺼번에 폭발하면서 여름휴가철을 맞아 이 증가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시·군들은 여름축제로 휴가철 행락객의 발길을 경북으로 돌리고자 7∼8월에 여름축제를 일제히 개최한다. 이달 30일 문화체육관광부 대표 축제로 선정된 봉화은어축제가 첫 테이프를 끊는다. 다음달 7일까지 봉화읍 내성천 일원에서 열리는 축제는 30일 오전 11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미스트롯 콘서트, 한여름밤의 작은 음악회, 은어축제 버스킹, 지역 트롯신이 떴다 등 음악이 있는 여름 콘텐츠로 마련된다. 또 은어 반두·맨손잡이 체험, 은어 숯불·그릴구이, 은어 먹거리 장터 등 체험 이벤트가 열리고 샌드아트 모래놀이장, 어린이 물놀이장도 구비된다.

다음달 5일에는 성주생명문화축제가 개막해 14일까지 개최된다. 성주 성밖숲과 성주역사테마공원 일원에서 개최되는 축제는 세종 태실을 매개로 한 생명선포식, 태교음악회, 드림페스티벌 등 주제공연이 있고 참외디저트푸드와 먹거리존, 전시 체험존이 꾸려진다. 홀로그램 미디어아트, 미디어 파사트와 물놀이 시설, 힐링쉼터 등 섬머바캉스존도 마련된다.

HNSX.20220705.001341008.02.jpg
울릉도 오징어축제

다음달 27일에는 울릉도 오징어축제가 개막한다. 울릉도 저동항 일원에서 29일까지 3일간 열리는 이 축제는 27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징어콘서트,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체험행사로 오징어 3종경기, 오징어맨손잡기, 오징어 요리경연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며 예년 인기가 많았던 피맥(피데기와 맥주)파티도 열린다.

구미에서는 국민간식 라면을 주제로 한 라면캠핑페스티벌이 8월 27∼28일, 봉화에서는 한여름 산타마을 축제가 7월23일부터 8월21일까지 한달여간 열린다. 또 봉화에서는 봉자(봉화의 자생꽃)페스티벌이 28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청도에서는 반려동물 펫 콘서트가 다음달 6일 열린다.

이철우 도지사는 “불볕더위, 시원한 곳을 찾아 떠나는 여름휴가철 행락객을 위한 축제를 다채롭게 준비했다”며 “안전하고 편안한 경북,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회복할 수 있는 최고의 지역인 경북에서 관광객들이 오랜만에 찾아온 휴가를 보내며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동욱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