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여기 어때요?] 경남 통영 미륵도…島島한 섬, 그리고…

입력 : 2018-01-12 00:00
미륵산 정상에 오른 관광객들이 한려수도의 비경에 흠뻑 취해 있다. 날씨가 맑은 날 정상에 서면 멀리 일본 대마도. 지리산 천왕봉까지 내다볼 수 있다.

케이블카 타고 미륵산 오르면 한려수도·다도해 절경이 한눈에

무동력 삼륜 썰매 ‘루지’ 인기 달아공원 해넘이도 잊지 말아야

신선한 해산물 요리 놓치면 손해
 


추위를 피해 따뜻한 남도로 떠나리라 다짐했던 마음이 경남 통영 미륵도에 두발을 데려다 놓았다. 통영의 가장 큰 섬인 미륵도는 해저터널과 2개의 대교로 육지와 연결돼 있어 드나들기가 어렵지 않다. 다도해의 비경을 거느린 미륵산부터 신나는 레포츠시설, 제철 바다 먹거리까지 두루 갖춘 이곳에서 꽁꽁 언 몸과 마음을 녹이고 돌아왔다.



● 11:00 케이블카 타고 한려수도 조망

 


‘통영과 한산도 일대의 풍경 자연미를 나는 문필로 묘사할 능력이 없다.’

정지용 시인은 기행문 ‘통영 5’에서 통영이 품은 절경을 이렇게 표현했다. 그 형용할 수 없는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 바로 해발 461m의 미륵산 정상이다. 미륵산은 굳이 등산을 하지 않아도 중턱까지 쉬이 오를 수 있다. 통영시 도남동 하부정류장에서 출발하는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를 타면 10분 만에 닿기 때문이다. 케이블카 상부정류장에서부터 정상까지는 15분 거리의 나무계단이 이어진다. 정상으로 가는 도중 신선대전망대, 당포해전전망대 등의 경치가 발길을 붙잡지만 여기서 멈추긴 이르다. 정상에 그보다 더 진귀한 걸작이 기다리고 있다.

포근한 날씨에 두껍게 껴입은 옷 속으로 땀이 조금씩 맺힐 때쯤 드디어 산꼭대기가 얼굴을 내민다. 그와 동시에 정상을 둘러싼 거대한 파노라마가 눈앞에 펼쳐진다. 쪽빛을 머금은 한려수도, 그 위를 켜켜이 수놓은 크고 작은 섬들, 옹기종기 모인 통영의 시가지가 오직 이곳을 중심으로 사방에 놓여 있다. 그뿐이랴. 신기루처럼 아득한 수평선이며 다락논으로 유명한 야솟골까지 눈에 담을 수 있는 비경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세상이 깨고 잠들 무렵엔 황홀한 일출과 일몰을 선사하는 곳도 바로 여기다.

그냥 내려오기 아쉽다면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미륵산 정상에 상주하고 있는 관광해설사를 찾아보길. 해설을 요청하면 통영의 풍경과 역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준다.



● 13:20 제철 맞은 통영굴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통영의 청정해역은 오동통한 굴을 쏟아낸다. 11월부터 초봄까지 이 고장 어딜 가든 굴요리로 입안 가득 호사를 누릴 수 있다. 바다향을 품은 싱싱한 생굴회도 좋고 불맛이 밴 석화구이도 별미다. 좀더 다채로운 굴요리를 맛보고 싶다면 한려수도 조망 케이블카 하부정류장에서 동쪽으로 700m 떨어진 통영유람선터미널 근처로 가보자. ‘굴정식’ 간판을 내건 식당들이 줄지어 서 있다. 음식점마다 살짝 찐 굴을 한움큼 올린 굴밥, 굴을 넣고 푹 끓인 굴미역국, 달걀옷을 입혀 노릇노릇하게 구운 굴전 등 갖가지 굴요리를 한상에 차려준다. 음식의 가짓수는 가격대별로 집집마다 다양하다.  



● 15:00 짜릿한 활강주행 ‘루지’

 

무동력 삼륜썰매 루지.


요즘 통영에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가장 ‘핫’한 관광지를 찾으라면 단연 이곳이다. 무동력 삼륜 썰매인 루지 카트를 타고 1.5㎞ 트랙을 활강주행하는 레포츠시설이 2017년 4월 케이블카 하부정류장 근처에 들어선 것.

루지를 즐기려면 먼저 헬멧을 착용한 후 스키장 리프트처럼 생긴 스카이라이드를 타고 루지 카트 탑승장까지 올라가야 한다. 탑승장에 도착하면 카트 안전운행법에 대한 교육을 받는다. 카트에 달린 핸들바를 몸쪽으로 당기면 멈추거나 속도를 늦출 수 있고, 반대로 핸들바를 앞으로 밀면 속도가 빨라진다. 방향은 핸들바를 좌우로 움직여 잡는다.

아이들이 타는 썰매처럼 생겼다고 방심하는 건 금물! 루지 카트의 속도는 생각보다 빨라서 온몸이 짜릿짜릿해진다. 바람을 가르며 스릴을 만끽하다보면 꽉 막힌 속까지 뻥 뚫린다. 그 쾌감에 흠뻑 취해 3~4회 이용권을 구매해 여러번 타는 사람도 많다고. 동절기엔 오후 4시쯤부터 형형색색의 화려한 조명이 켜진 트랙 위를 활강할 수도 있다. 단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신나게 내달리려면 따뜻한 옷차림과 장갑은 필수다.



● 17:00 달아공원의 해넘이

미륵도 남쪽 해안의 산양일주도로 중턱에 자리한 달아공원은 가슴 뭉클한 일몰을 선물하는 명소다. 산양일주도로는 기막힌 다도해 절경을 곁에 둔 드라이브 코스로, 달아공원으로 향하는 내내 마음을 달뜨게 한다.

코끼리의 어금니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달아(達牙)’라는 이름처럼 달아공원지대는 바다 쪽으로 툭 불거져 있다. 덕분에 공원 내 가장 높은 곳인 달아전망대에 서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땅끝에 선 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리고 그곳엔 붉게 타오르다 경계를 잃어버린 하늘과 바다, 검게 물든 조각섬들이 떠 있다. 이름은 공원이지만 둘러볼 수 있는 공간이라곤 전망대가 전부임에도 불구하고 해질 무렵 사람들이 모여드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달아공원의 해넘이는 통영 여행의 방점을 찍기에 충분하다.



● 18:00푸짐한 해물뚝배기 한그릇

 

해물뚝배기.


달아공원과 1㎞ 정도 거리에 있는 달아항에서 만난 통영의 맛은 해물뚝배기다. 이 지역의 해물뚝배기는 생선 빼고 바다에서 나는 것들은 모두 넣었다고 할 정도로 푸짐하다. 게·홍합·굴·오만둥이·가리비·대하·꼬막 등이 뚝배기 위에 산처럼 쌓여 나오는 것을 보면 탄성이 절로 나온다. 뚝배기 위로 넘치는 해산물을 하나씩 발라먹고, 조개맛이 시원하게 우러난 국물까지 들이켜면 겨우내 텁텁했던 입맛이 되살아난다.

 


통영=하지혜 기자, 사진=이희철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