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대박 운세(5월24~5월30일)

입력 : 2020-05-20 00:00

한성순(한국역술인협회중앙회 부회장 ☎010-5218-3738)

소띠생은 얌전하고 순진하다. 하지만 동시에 강인한 기질도 지니고 있다. 일을 맡으면 우직하게 수행해 주변으로부터 인정받는다. 금주에 소띠생은 동북쪽에서 달콤한 유혹이 오더라도 모르는 분야에 손대면 안된다. 남동쪽의 상갓집에 가지 말라. 우환과 질병이 따른다. 투자는 남쪽이나 북서쪽이 좋고, 복지나 정보기술(IT)사업과 관련하면 더욱 좋다. 미래를 기약하는 일은 남쪽이 좋다. 


※길방 : 남·북서 / 행운의 숫자 : 9 / 행운의 요일 : 금요일



쥐 36년 언행을 부드럽게 하지 않으면 큰코다친다. 48년 욕심내지 말고 느긋하게 대처하라. 60년 화가 날지라도 참는 게 상책이다. 72년 부부간 이해하고 양보해야 불화를 극복할 수 있다. 84년 어려운 때일수록 매사에 신중하라.

소 37년 꾸준하게 노력하면 행운이 따른다. 49년 나갔던 재물이 들어오니 생활이 풍족하다. 61년 무리하게 사업을 펼치지 말고 분수에 맞게 살라. 73년 중요한 일에 방해자가 있다. 85년 인심을 넉넉하게 베풀어야 복을 받는다.

호랑이 38년 새로운 일을 벌이지 말라. 50년 경험을 바탕으로 전략을 짜면 실수가 없다. 62년 심신이 피로하니 쉬는 시간을 갖는 게 좋다. 74년 어려움이 있겠으나 도움을 받아 해결된다. 86년 현실에 만족하면 어려움도 피한다.

토끼 39년 매사에 적극적으로 활동하라. 51년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라. 63년 독불장군처럼 굴지 말고 주변과 화합해야 한다. 75년 현상 유지하며 때가 오길 기다리라. 87년 결과에 집착 말고 현재 일에 최선을 다하라.

용 40년 매사에 배우는 자세로 생활하는 게 좋다. 52년 가정에 웃음꽃이 피겠다. 64년 꿈은 원대하나 몸이 생각대로 따라주지 않는다. 76년 혼자 힘으로 벅차겠으니 도움을 청하라. 88년 무리하게 높이 보지 말고 분수를 지키라.

뱀 41년 단념하지 않고 정진해야 할 시기다. 53년 표준 체중 유지를 위해 음식을 절제하라. 65년 언행을 할 땐 무게감을 지키고 자중하라. 77년 가정경제를 생각해 낭비하지 말라. 89년 학창시절 친구들과 어울릴 일이 있겠다.

말 42년 새로운 사람을 만나 친해진다. 54년 주변의 힘들고 어려운 사람을 도와야 복 받는다. 66년 목적 달성을 위해 지출을 망설이지 말라. 78년 무리한 행동은 화를 부르니 절제하라. 90년 매사에 순리를 따르려고 노력하라.

양 43년 자손에게 경사가 있으니 어른으로서 흐뭇하겠다. 55년 모임을 자제하고 가정에 신경 쓰라. 67년 멋진 외모보다는 지식이 중요하다. 79년 평소 원하던 물건을 살 기회가 생긴다. 91년 마음을 비우면 근심이 모두 사라진다.

원숭이 44년 기다리던 사람이 찾아온다. 56년 상황이 어려울수록 침착하라. 68년 물러서서 상황을 살피고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라. 80년 발길 닿는 곳마다 반기는 사람이 많다. 92년 감정을 조절할 줄 모르면 누워서 침 뱉는 꼴이다

닭 45년 여유를 가지고 임하면 실수가 없다. 57년 친구나 동료와 회식할 일이 있다. 69년 건강이 나빠지기 전에 서둘러 운동하라. 81년 현실에 만족하면 어떤 것도 부럽지 않다. 93년 사람 속은 알 수 없으니 신중하게 상대하라.

개 46년 소원했던 일이 이뤄진다. 58년 각종 여건이 불리하니 신중하게 대처하라. 70년 불필요한 곳에 낭비가 없는지 점검하라. 82년 남을 사랑하기 전에 나부터 사랑하라. 94년 경쟁이 치열하니 맡은 일에 전력투구해야 한다.

돼지 47년 비판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라. 59년 행하기 전에 반드시 계획을 점검하라. 71년 부부간 대화할 때 남과 비교하지 말라. 83년 개성과 특기를 살려야 돋보인다. 95년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