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대박 운세(5월17~23일)

입력 : 2020-05-13 00:00 수정 : 2020-05-19 15:23

한성순(한국역술인협회중앙회 부회장 ☎010-5218-3738)



말띠생은 성격이 밝고 명랑하다. 재치가 있어 친구가 많을 뿐만 아니라 무리를 이끄는 재주도 출중하다. 금주에 말띠생은 남서쪽에서 달콤한 유혹이 오더라도 모르는 분야는 손대면 안된다. 서북쪽 상갓집에 가지 마라. 우환과 질병이 따를 수 있다. 자금 융통은 남쪽에서 구하라. 투자는 서북쪽이나 동남쪽이 좋고 해외무역이나 과학, 의료 연구부문이면 더욱 좋다.


※길방 : 남·동남 / 행운의 숫자 : 4 / 행운의 요일 : 수요일



쥐 36년 생각하는 것보다 실천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48년 지나친 걱정은 삼가는 게 좋다. 60년 자식의 일에 일일이 간섭해선 좋을 게 없다. 72년 봉사활동을 하면 자식에게 복이 돌아온다. 84년 사귀어본 후에야 속을 알 수 있겠다.

소 37년 할 의지만 있다면 무엇이든 도울 수 있다. 49년 화합하지 못하면 가정에 혼란이 생긴다. 61년 매진하는 일의 결과가 불분명해 불안하겠다. 73년 이 시기를 넘기면 일이 다소 풀리겠다. 85년 말이 많으면 정작 내용은 별것 없다.

호랑이 38년 어려운 고비를 넘기고 나면 쉬운 일이 기다린다. 50년 구시대의 풍속은 이제 버려야 한다. 62년 마음을 굳게 다잡아라. 74년 사소한 소비도 줄여야 할 때다. 86년 부부간에도 자기주장만 하면 다툼이 생길 수밖에 없다.

토끼 39년 현명한 사람은 적은 이익 때문에 무모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 51년 자식이 부모의 통제를 벗어난다. 63년 새로 생긴 것으로 인한 타격이 심하겠다. 75년 일의 순서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87년 뜻밖에 좋은 일이 생긴다.

용 40년 능력이 부족하면 생각도 말아야 한다. 52년 과식 때문에 급체해서 고생한다. 64년 사정이 어려우니 실리부터 챙겨라. 76년 남의 말만 듣고 섣불리 행동하지 마라. 88년 인생의 쓴맛과 단맛 모두 맛보고 있다고 생각하라.

뱀 41년 계획 없이 밑천을 투자해선 안된다. 53년 하는 일에 진척이 더디겠다. 65년 막다른 생활조건에 부딪쳐 힘겨운 시간을 보내겠다. 77년 부모의 도움을 바라는 안일한 생각은 버려라. 89년 새로운 일보다 현재에 충실해야 한다.

말 42년 새로 들어온 식구가 마음에 들지 않겠다. 54년 함부로 중매 서지 마라. 66년 경제불황이 자식에게도 후유증을 남기겠다. 78년 선을 보려고 한다면 평판을 들어보라. 90년 남의 도움을 바라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양 43년 여행은 부부동반으로 하는 게 좋겠다. 55년 수입과 지출을 꼼꼼히 기록하라. 67년 꾸준히 노력하면 계속 발전한다. 79년 같은 조건이면 최대한 유리해 보이는 쪽을 선택하라. 91년 싸움은 가난한 집에서 자주 일어난다.

원숭이 44년 몸집을 최대한 줄여야 하는 시기다. 56년 투자는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위험범위 내에서 하라. 68년 지금은 시기가 아님을 알아야 한다. 80년 난처한 입장을 거짓말로 모면하겠다. 92년 구르는 돌에는 이끼가 끼지 않는다.

닭 45년 입맛이 없어도 식사는 거르지 마라. 57년 조건과 환경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 69년 변화하는 제도에 관심을 가져라. 81년 지금은 가족간 따뜻한 사랑이 최고다. 93년 광고만 믿고 허황한 꿈을 꾸지 않도록 하라.

개 46년 자식의 미래는 알 수 없다. 58년 결함은 제때 일깨워주고 고치도록 하라. 70년 먹고살기 위해서는 아니꼬운 말도 참을 줄 알아야 한다. 82년 혼인은 연분이 있어야 이루어진다. 94년 실속 있는 일은 소문이 나지 않는다.

돼지 47년 앞집 나들이라도 문단속을 철저히 하라. 59년 구하려 한다면 능히 얻을 수 있겠다. 71년 눈앞의 돈이라도 행동을 해야 내 것이 된다. 83년 친구 사이였던 남녀가 정이 들게 되겠다. 95년 허물을 감싸고 얼버무리려 하지 마라.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