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대박 운세(4월12일~4월18일)

입력 : 2020-04-08 00:00

한성순(한국역술인협회중앙회 부회장 ☎010-5218-3738)

호랑이띠생은 말과 행동이 솔직하다. 배짱이 두둑하고 배포도 크다. 좋은 리더가 될 자질을 갖춘 셈이다. 금주에 호랑이띠생은 알고 있는 어떤 일이든 동쪽은 피하라. 남쪽의 상갓집도 피하라. 자금 융통은 동북쪽에서 구하는 게 좋다. 단기투자는 금융 관련된 일이나 보안·종교 관련 사업이 좋다. 어려운 일을 해결해 줄 귀인은 북쪽에 있겠다.

※길방 : 동북·북 / 행운의 숫자 : 6 / 행운의 요일 : 수요일
 




쥐 36년 굳은 땅에 물이 고인다는 말을 명심하라. 48년 헛된 말은 삼가는 게 좋다. 60년 상대에게 밀려 더이상 나아가지 못하겠다. 72년 싫고 좋음을 엄격히 구분하지 않는 게 현명하다. 84년 작은 눈덩이를 굴릴 줄 알아야 큰 눈덩이를 만든다.

소 37년 핵심을 잡아야 일이 풀린다. 49년 공들이면 안되는 일이 없다. 61년 즐거운 일에도 괴로움이 있음을 유념하라. 73년 옆에서 도와준다 해도 기울어진 정도가 크다. 몸을 피하라. 85년 대인관계를 맺을 때 신용으로 대하면 도움이 되겠다.

호랑이 38년 단맛과 쓴맛을 다 보게 된다. 50년 하고 싶은 말이 있더라도 참으면 복이 온다. 62년 단번에 만족스러운 결과를 바라지 마라. 74년 사업가는 잠재고객을 유인하기에 좋은 시기다. 86년 뜬구름 잡는 식이 아니라 직접 발로 뛸 방법을 찾아라.

토끼 39년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는 것을 기억하라. 51년 경험에 미루어 판단이 섰을 때 바로 실행하라. 63년 방만한 경영에 제동이 필요하다. 75년 조건이 맞으면 우물쭈물하지 말고 뛰어들어라. 87년 기적은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음을 알아라.

용 40년 머뭇거리지 마라. 좋은 기회가 떠나간다. 52년 말과 행동마다 위엄 있게 하라. 64년 확실한 사실관계가 있는데도 상대가 딴소리로 우기겠다. 76년 잎이 떨어질 때가 와야 한다. 시기를 기다려라. 88년 말 한마디에 천냥 빚을 갚는다.

뱀 41년 침묵은 금이란 말을 명심하라. 53년 눈앞의 이익으로 생각돼 아깝겠으나 포기하라. 65년 알뜰히 경영해야 하는 때다. 77년 일을 하는 중간에 방해자가 나타나겠으니 유념하라. 89년 늘 여유 있게 생각하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

말 42년 더이상 손댈 필요가 없게 일이 풀리겠다. 54년 잘되건 못되건 이미 끝난 일이다. 66년 지금 당장 가진 게 없다고 기죽지 마라. 78년 여유를 갖고 생각하는 마음이 필요한 때다. 90년 허리띠를 더욱 졸라매겠다는 독한 마음을 가져라.

양 43년 자식을 위해 기도하는 마음으로 버텨라. 55년 공을 들여야 경쟁력이 생기고 성장할 수 있다. 67년 나무를 보기 전에 숲을 보는 눈이 필요하다. 79년 식구끼리는 비밀을 만들지 말아라. 91년 다 쑤어놓은 죽이나 다름없다. 맘 편히 즐겨라.

원숭이 44년 이웃간에 식구처럼 지내니 마음이 즐겁다. 56년 일이 정상화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 인내심을 가져라. 68년 다 쑨 죽에 코 빠뜨린 격이 되겠다. 80년 남을 따라가기보다 자신의 적성을 고려하라. 92년 정성을 들여 일에 매달려라.

닭 45년 앞뒤도 모르면서 나서지 마라. 57년 능력을 생각지도 않고 덤비려 하는 격이다. 69년 독창성을 발휘해 남과 차별화하도록 노력하라. 81년 부탁을 해도 상대가 말꼬리를 흐려 거절할 것이다. 93년 성취를 이루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린다.

개 46년 숨 돌릴 틈도 없이 아랫사람을 몰아쳐서는 안된다. 58년 일을 차분히 진행하라. 70년 자신을 알리고 정보를 폭넓게 수용하라. 82년 알뜰구매해 집안 경제를 가꿔나가야 한다. 94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함부로 덤비지 마라.

돼지 47년 팔이 안으로 굽는 격이 되겠다. 59년 비용도 들이지 않고 수익을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71년 알뜰하게 사는 사람만이 저축할 수 있다. 83년 마음을 굳게 먹고 단단한 땅을 만들어라. 95년 단김에 소뿔 빼듯 일을 처리해서는 안된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