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먹거리] 라이스페이퍼에 ‘나물’ 돌돌 말아볼까…와플기계로 ‘송편’ 꾹꾹 눌러볼까

입력 : 2022-09-05 00:00

명절 음식으로 만드는 색다른 안주

 

01010101101.20220905.001347227.02.jpg
나물을 활용해 만든 베트남식 만두.
01010101101.20220905.001347226.02.jpg
송편와플

추석 명절엔 생각만 해도 군침 도는 음식이 가득하다. 차례상에 올리는 나물·전은 물론이고 송편·약과 등 간식은 먹는 즐거움을 준다. 올해는 추석 음식으로 우리술과 어울리는 특별한 안주를 만들어 먹어보는 건 어떨까. 정성껏 차린 술상에 가족·친구끼리 둘러앉아 못다 푼 속 이야기를 꺼내보자. 남는 음식 고민도 해결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추석엔 어김없이 나물이 남곤 한다. 베트남식 만두 ‘짜조(Cha gio)’같이 남은 나물을 활용해 막걸리 안주 신메뉴에 도전해보자. 준비물은 라이스페이퍼·나물·양배추. 나물을 3∼4㎝ 크기로 자른 뒤, 미지근한 물에 적셔 부드러워진 라이스페이퍼 위에 올려준다. 빈틈없이 잘 말아 달군 기름에 바삭하게 튀기면 끝이다. 취향에 따라 나물과 함께 당면·버섯을 다져 넣어도 좋다.

선물로 많이 주고받는 멜론·햄으로 ‘멜론햄샐러드’를 만들 수 있다. ‘단짠단짠’의 조화에 끊임없이 손이 간다. 특히 국내산 포도로 만든 레드와인과 궁합이 좋다. 이는 스페인 음식에서 착안한 요리인데 10분이면 뚝딱 만든다. 한입 크기로 자른 멜론 위에 3∼5㎜ 두께로 얇게 저민 햄을 올리면 끝이다. 돼지고기 등심 부위를 숙성해 만든 농협목우촌 <파스트라미 로인햄>은 이국적인 향신료가 뿌려져 있어 샐러드에 잘 어울린다.

추석 때 단골 선물인 ‘곶감’을 활용한 술안주도 인기다. ‘곶감치즈말이’는 곶감에 크림치즈를 곁들인 음식이다.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아서 술안주로 적합하다. 달큼한 약주와 잘 어울린다. 먼저 곶감 꼭지를 잘라내고 세로로 칼집을 한번 내 길게 펼친다. 씨를 제거한 다음 가운데 크림치즈와 호두를 올려 김밥처럼 돌돌 말아주면 완성이다. 한입 크기로 잘라주면 단면이 마치 꽃이 활짝 핀 것 같아 예쁘다.

요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행하는 ‘송편와플’은 간단하게 맥주 한잔하기 좋은 메뉴다. 송편을 와플기계에 눌러 새로운 요리를 만드는 것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게 일품이다. 설탕과 깨를 섞은 송편 소가 적당히 녹아 흘러나와 달콤함을 더해준다. 위에 견과류를 잘게 부숴 뿌려 먹으면 별미다.

01010101101.20220905.001347224.02.jpg
약과아이스크림

독한 술을 마실 땐 달콤하고 시원한 ‘약과아이스크림’을 추천한다. 약과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끼워 먹는 방식이 최근 SNS상에 인기다. 바닐라맛이나 호두맛 아이스크림이 잘 어울리는데 약과의 쫀득한 식감과 기름지고 고소한 맛이 아이스크림을 만나 극대화한다. 또 약과를 잘게 부숴 아이스크림에 올려 먹어도 맛있다.

서지민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