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여행 도시락] 금손 은손 따로 있나 내 입맛이 기준이지

입력 : 2020-05-04 00:00
① 햄을 밥 위에 얹은 형태의 무스비. ② 통조림통으로 모양을 낸 무스비. ③ 삶은 달걀 노른자·흰자를 가루 내 마요네즈·생크림 등과 섞어 얹은 달걀 샌드위치. ④ 대만 샌드위치와 유사한 맛을 낸 샌드위치.

간단히 준비할 수 있는 도시락

무스비

초밥에 구운 햄 얹어 김 감싸면 끝, 빈 통조림통 이용해 모양 내도 좋아

달걀 샌드위치

은 달걀 가루 내 크림 등과 혼합 대만 샌드위치

버터·연유 3:2 섞은 소스가 핵심
 


나들이에 맛있는 음식이 빠질 수 없다. 물론 여행지의 맛집을 찾아가는 즐거움도 있겠지만 이번에는 도시락을 준비해보자. 도시락은 거창할 필요 없다. 자연이라는 풍성한 반찬이 있으니 말이다. 요리 못한다고 걱정할 필요도 없다. ‘요리 똥손’도 실패할 리 없는 간단하면서도 폼 나는 김밥과 샌드위치 만드는 법이 인터넷에 널려 있으니 따라하기만 하면 된다. 기왕이면 요즘 ‘핫’한 걸로 준비해보자.

도시락은 김밥이라고 생각한다면 무스비를 만들어보자. 무스비는 하와이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일종의 주먹밥이다. 고슬고슬하게 지은 밥에 식초·설탕·소금을 섞어 만든 배합초를 넣고 잘 섞으면 초밥 완성이다. 이 초밥 위에 통조림 햄을 얇게 썰어 구워 올리면 된다. 마지막으로 김으로 싸서 묶으면 끝이다. 햄을 꺼낸 뒤 빈 통조림통을 이용해 모양을 만드는 방법도 있다. 빈 통조림통 안에 랩을 깔아 양념한 초밥을 평평하게 얹고 그 위에 햄과 치즈를 크기에 맞춰 놓은 뒤 다시 초밥을 올린다. 꾹꾹 눌러 모양을 잡아준 뒤 랩을 잡아당겨 꺼낸다. 크기에 맞춰 자른 김으로 전체를 둘러싼 뒤 반으로 잘라내면 모양도 맛도 좋은 김밥이 완성된다.

샌드위치를 좋아한다면 요즘 가장 핫한 달걀 샌드위치에 도전해보자. 삶은 달걀을 노른자와 흰자로 분리한 뒤 각각 체에 내려서 가루로 만든다. 가루 낸 노른자와 흰자에 마요네즈·소금·후추·생크림을 적당량 넣고 섞는다. 샌드위치용 식빵 위에 달걀소를 잔뜩 얹고 식빵으로 덮으면 끝이다.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에 착착 감기는 것이 최고다.

대만의 유명 브랜드 ‘ㅎ’ 샌드위치도 쉽게 따라할 수 있다. 식빵과 슬라이스햄·슬라이스치즈·달걀이 필요하다. 얇게 지단을 부치는 것이 까다롭긴 하지만, 지단 부치기에 자신이 없다면 달걀프라이로 대체해도 된다. 비법은 ‘ㅎ’ 샌드위치 특유의 소스. 녹인 버터에 연유를 3 : 2 비율로 섞어주면 끝이다. 식빵에 마요네즈를 바르고 지단을 얹고 비법소스를 발라준 뒤 식빵을 올리고 비법소스, 햄, 치즈, 비법소스, 식빵, 지단, 마요네즈, 식빵 순으로 쌓으면 된다. 요령은 가능한 한 얇게 썬 식빵을 사용하는 것. 사 먹는 것보다 훨씬 맛난 샌드위치를 완성할 수 있다.

이상희 기자 montes@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