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끓이는 아침

입력 : 2016-01-01 00:00
 김광희 <경북 경주>



 냄비 속 두부 비집고 순하게 누운 청어

 여태껏 제 살 찌른 가시들 다독여서

 들끓는 파도소리로 어린 잠을 깨운다



 물 얕은 연안에도 격랑이 일었던지

 거친 물살 버티느라 활처럼 등이 굽은

 어머니 갈빗대마다 소금눈물 가득 찼다



 한 번도 가본 적 없는 대양을 꿈꿨던지

 시퍼런 등줄기가 심해를 닮아 있는,

 몸속의 수평선 꺼내 끓여내는 아침바다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