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 들었다 놨다’…감동·재미 선사한 최고의 NBS 4인방

입력 : 2019-08-15 00:00 수정 : 2019-08-15 23:58


NBS 개국 1주년-화제 인물

NBS한국농업방송이 개국한 지 1년. 그동안 수많은 출연자들이 NBS를 통해 시청자를 만났다.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며 감동과 재미를 선사했던 출연자들. 제작진이 꼽은 ‘NBS 1년을 더욱 풍성하게 해준 화제의 인물’들을 소개한다.



‘NBS 간판 진행자’ 김성환씨

‘농민노래자랑’ 등 대표 프로 진행 노련한 입담으로 시청자들 홀려


‘묻지 마세요 물어보지 마세요’. NBS 개국과 함께 ‘묻지 말고 무조건 보라’며 <그 시절 그 노래>를 시작했던 김성환. <농민신문>과 NBS한국농업방송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그가 최근에는 <NBS 농민노래자랑> MC까지 맡으며 확실한 NBS 간판 진행자의 자리에 올랐다.

그가 진행하는 <그 시절 그 노래>는 우리나라 가수가 부른 최초의 대중가요 ‘사의 찬미’를 시작으로 유행가 1호 ‘황성 옛터’, 해방 후 첫 가요인 ‘신라의 달밤’ 등 한국 대중가요사의 기념비적인 곡들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호강시켜주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 최근에는 <NBS 농민노래자랑>의 마이크를 잡으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재치있는 입담과 중견배우의 노련함으로 <NBS 농민노래자랑>을 신명나는 잔치로 만들고 있는 그의 모습에 제작진들이 박수갈채를 아끼지 않는다는 후문이다.



‘전국 누비는 명MC’ 정승호씨

‘자전거기행 발길 머무는 곳’ 출연 맛깔나게 지역 명소·특산물 소개


<자전거기행 발길 머무는 곳>을 이끄는 배우 정승호 역시 제작진이 꼽은 ‘NBS를 빛낸 인물’에 올랐다. 그는 데뷔 43년 만에 처음으로 여행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진행자인 동시에 ‘여행자’인 그가 맛깔스런 내레이션으로 안방에 전달하는 전국 방방곡곡의 역사와 문화·먹거리는 많은 화제를 낳았다. 특히 그의 ‘먹방(먹는 방송)’은 보는 사람들의 침샘을 자극하기로 유명해 지역의 먹거리를 홍보하는 데 엄청난 효과를 발휘한다고. 또 환갑을 넘긴 정승호가 자전거로 전국을 누비는 모습을 보고 많은 시청자들이 그에게 ‘도전’을 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린다.

8회부터 지금까지 <자전거기행 발길 머무는 곳>을 진행하고 있는 정승호. 진행자로서는 처음임에도 불구하고 특별히 정해진 대본 없이 매끄럽고 자연스럽게 지역의 명소와 특산물을 소개하는 등 NBS가 자랑하는 명MC로 자리매김했다.



‘역전의 부자농부’ 손영우씨

‘삼전사기’로 기러기 사육 재도전 부자농 반열 오른 비결 공개 눈길


경북 경산에서 기러기를 사육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 <역전의 부자농부> 34회에 출연한 조자골 기러기의 손영우 대표가 그 주인공이다.

손 대표가 기러기 사육을 시작한 것은 18년 전. 우연히 맛본 기러기고기에 매료된 그는 본격적으로 기러기 사육에 나섰지만, 생소한 기러기고기를 찾는 사람이 적은 데다 천재지변까지 만나 3번이나 실패를 겪었다.

하지만 삼전사기, 불굴의 의지로 기러기 사육에 재도전한 손 대표. 지금은 기러기고기 전문식당, 기러기알과 기러기 진액 판매 등을 통해 ‘부자농부’ 반열에 올랐다. ‘희소성은 두려움의 원인이 아닌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근원’이라는 믿음으로 이뤄낸 성취였다.

방송 이후 알아보는 사람이 생길 정도로 유명세를 탔다는 손 대표는 “다른 지방에서도 찾아오는 고객이 생기고, 기러기 사육방법에 대한 문의전화도 많이 걸려온다”며 웃었다.



‘리얼농방 새참TV’ 양형두씨

‘울외장아찌 가공’ 귀농 10년차 농부 침 넘어가는 먹방에 ‘스타덤’ 올라


귀농 10년차, 자칭 ‘대한민국 대표 농부’라는 양형두씨. 고향인 전북 정읍으로 귀농해 어머니와 아들까지 3대가 농사를 짓는 그는 <리얼농방 새참TV> 22회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소개했다.

전북지역의 특산품이라 할 수 있는 울외장아찌 가공을 주업으로 하는 양씨. 물에 만 흰밥에 아삭한 식감과 새콤달콤한 맛을 자랑하는 울외장아찌를 척 올려 먹는 그의 먹방에 전국에서 울외장아찌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고.

양씨는 장아찌 외에도 오미자·비트·단호박 등을 즙으로 가공하거나 감자농사도 짓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작물을 재배하면서 가공까지 척척 해내고 있는 그가 가장 듣고 싶은 말은 방송을 통해 얻은 별명인 ‘햇빛을 즐기는 농부’라고. 양씨는 “귀농 후 가장 좋은 점은 바람소리와 새소리를 들을 수 있고, 햇빛과 더욱 가까워졌다는 것”이라며 “햇빛을 즐기는 농부이자 정읍지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다정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