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S, 농민과 도시민·청년 어우러지는 ‘모두의 방송’ 되길”

입력 : 2019-08-15 00:00


NBS 개국 1주년-바람과 조언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NBS한국농업방송의 1년은 무엇보다 시청자들과 함께한 시간이었기에 의미가 크다. 때론 울컥하고 때론 박장대소했으며 때론 화내면서도 NBS와 함께해준 시청자들로부터 NBS에 대한 평가와 바람을 들어봤다.
 

박준식 서울 관악농협 조합장

“농민 소리 대변 큰 의미…고정 채널번호 확보 기대”



이제 걸음마를 시작한 아기지만 농민의 소리를 제대로 전달하는 방송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렸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1년이었다. 어느 때 어느 지역에서 어떤 농산물이 나오는지, 질 좋은 먹거리를 생산하는 곳은 어디인지 같은 소비자들이 궁금해할 정보를 알려줄 뿐 아니라 농협은 어떤 역할을 하는 곳인지 등과 같은 정보를 전달해준다는 점에서 평가받을 만하다. <역전의 부자농부>가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는데, 초보농부들이나 귀농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시작한 <NBS 농민노래자랑>도 전국의 농민들을 포함한 농촌 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농협도 홍보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채널번호가 지역마다 다르고, 너무 뒤쪽에 있어서 불편하다는 것은 단점이다. 앞으로 전국에서 똑같은 번호로 볼 수 있는 고정번호를 확보해서 소비자들에게 우리농산물을 더욱 잘 홍보하는 방송이 됐으면 한다.

 

김용길 농촌진흥청 방송홍보팀장

“현장성 있는 보도 유용…기술·작목정보 보강해야”



<NBS뉴스24> <생방송 가락동 365> 같은 프로그램을 즐겨 본다. 특히 <NBS뉴스24>는 매일 놓치지 않고 챙겨 보는 편인데, 농업계의 새로운 소식이나 정보를 효율적으로 잘 정리해 보도하고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된다. 농민들을 위한 방송이 생겼다는 느낌이다. <생방송 가락동 365>도 농산물가격이나 유통동향 등 유용한 정보를 현장감 있게 전해줘서 좋다. 농민들에게 유용한 프로그램일 뿐 아니라 농업 관련 기관에서 일하는 필자 같은 사람들에게도 많은 도움이 된다. 업무에 활용하거나 새로운 사업아이템을 개발할 때 아이디어를 얻기가 좋기 때문이다. 농업계 인사들이나 전문가들이 나와 농업동향을 알려주는 <NBS 초대석>도 볼 만하다. 다만 신기술이나 작목정보 같은 부분은 좀 취약하다고 느낀다. 가격경쟁력이 있는 새 소득작목을 소개하거나 재배방법 등 신기술을 알려주고 비료나 토양에 대해 설명해주는 등 좀더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했으면 하는 생각이다.

 

서울 도시민 애청자 김영순씨

“농촌풍경 접하니 반가워…더 다양한 소재 다뤘으면”



서울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NBS의 애청자다. 식당 텔레비전(TV)이 항상 NBS 채널에 맞춰져 있을 정도로 즐겨 본다. 덕분에 개국 때부터 NBS가 발전하는 모습을 쭉 지켜봐왔다. 1년 전에 비해 방송이 훨씬 풍성해진 것을 실감한다. 여러 프로그램 중에서도 <생방송 가락동 365>를 가장 주의 깊게 본다. 방송을 통해 다양한 농산물 유통정보를 얻을 수 있어 식당 식재료를 구매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는다. <리얼귀농스토리 나는 농부다> <자전거기행 발길 머무는 곳> 등 다채로운 농촌풍경을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지난 1년간 NBS를 즐겨 본 이유는 고향인 농촌에 대한 향수 때문일지 모르겠다. 온갖 방송이 넘쳐나는 세상이지만 농촌을 집중조명하는 채널은 거의 없지 않은가. 팍팍한 도시에서 NBS를 통해서나마 정겨운 농촌과 싱그러운 자연을 자주 볼 수 있어 좋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소재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길 기대해본다.


 

농업 전공 대학생 김영일씨

“심층 이슈 분석에 눈길…젊은 시청자들도 배려를”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에 재학 중인 학생이다. 최근 <NBS 이슈 현장 속으로>를 흥미롭게 봤다. 양파가격 하락과 농촌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부족 등은 깊게 알지 못했던 이슈다. 다양한 측면에서 심층적으로 보도해 사안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 지금은 종영했지만 <농업이 미래다, 미농>을 특히 재밌게 봤다. 1차산업으로서의 농업만이 아닌 다양한 미래농업 방향을 공유하는 젊은 연사들의 모습이 시선을 끌었다.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도 유익할 것이라 생각한다. 다만 대부분 프로그램이 고령층을 타깃으로 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진행이 느리고 지루한 측면이 있다. 젊은 시청층까지 아우르기엔 한계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NBS 초대석>은 몇몇 관심 가는 주제는 있었지만 대부분 재미없는 대학 강의를 듣는 느낌이다. 요즘엔 모바일로 영상을 보는 시청층이 많다. 유튜브에 5분 안팎으로 짧게 편집해 올리면 더 많은 사람이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이상희·하지혜·이현진 기자 montes@nongmin.com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