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농을 바꾸다] 청년 육성 사활 건 지자체들은?

입력 : 2021-08-16 00:00

선도농과 연결해 월급 보조...공간 마련해 취업·창업 지원

 

경북도(도지사 이철우)는 2019년부터 ‘월급 받는 청년농부제’를 시행하고 있다. 경험·자본 부족 등의 애로사항을 해소해 청년의 농촌 정착을 돕고,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산업분야에 젊은 인력의 유입을 늘리기 위해서다.

선발된 만 18∼39세의 청년들은 2년간 매월 급여 200만원(세전)을 받는다. 월급은 도에서 90%, 고용하는 영농법인에서 10%를 부담한다. 청년들은 해당 법인별로 근로계약을 체결하고 2년간 농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실무를 선도농으로부터 전수받는다.

도는 2019년 첫해 청년농부 26명을, 지난해에는 29명을 모집해 고용을 원하는 영농법인에 배치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잠시 중단됐지만 내년에는 사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도는 이같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의 성공 모델을 구축해 젊은 인력의 농촌 진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충남 홍성군(군수 김석환)은 2017∼2019년 3년간 ‘2030 청년농부 인큐베이팅 시스템 구축사업’을 예산군과 함께 협업사업으로 실시했다. 젊은 귀농·귀촌인의 정착을 돕고자 15억원을 투입해 ▲청년농부 인큐베이팅 ▲청년농부 허브센터 구축·운영 ▲청년농부 맞춤형 교육프로그램 운영 ▲농촌형 일자리 연계프로그램 운영 ▲거점형 팜스쿨 전문역량 강화 및 교육기반 조성 등 5개 세부사업으로 나눠 추진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청년농부 인큐베이팅이다. 도시청년을 홍성의 선배농민과 일대일로 매칭해 농업기술과 농촌에서 살아가는 법 등을 전수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사업은 현재 군 자체사업인 ‘청년농부 멘토링’으로 이어지고 있다.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은 유기농 벼 재배법, 비닐하우스 설치법, 농지법 이해 등 매우 실용적인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전북 완주군(군수 박성일)은 2017년부터 ‘청년이 행복한 완주, 청년과 함께 성장하는 완주’라는 비전 아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 가운데 ‘청년공간 지원사업’이 주목받았다. 거점공간을 통해 청년층의 교류와 취업·창업은 물론 사업화 탐색까지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7년 10월 완주군 삼례읍에 들어선 1호점 ‘완충지대’와 2019년 1월 고산면에 문을 연 2호점 ‘림보책방’, 올 9월 이서면에 들어설 3호점 등이 그것이다. 특히 ‘림보책방’은 참여 청년이 군의 운영비·급여 지원을 받으며 다양한 문화사업을 진행하면서 미래를 탐색할 수 있어 호응이 컸다.

군은 이밖에도 청년이 청년답게 살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사업 20여개를 펼쳐 2018년 행정안전부 주관 ‘사회적 가치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안동=김동욱, 홍성=서륜, 완주=황의성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