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청회 참여·현장답사로 ‘돈 되는 땅’ 알짜정보 수집

입력 : 2020-03-13 00:00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 돈 되는 땅을 얻으려면 먼저 토지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토지정책의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귀농·귀촌 부동산 이야기 (10)토지정책 읽으면 돈 되는 땅 보인다

정부 정책에 따라 토지 가치 ‘급변’ 관련 정보 선점과 예리한 분석 중요

토지정책 대다수가 중장기로 진행 각종 심의 참여 땐 정보 획득 유리

교통 등 연계사항 발로 뛰며 살펴야
 

 

귀농·귀촌하려고 땅을 찾는 이들은 앞으로 자신이 사들인 땅에서 힐링·평안 등 자연이 주는 축복을 누리는 한편 땅값 또한 상승하길 바란다. 솔직히 열명이 있으면 아홉명이 그렇다. 그럼 미래가치와 투자가치가 높은 지역, 돈 되는 땅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부동산, 그중에서도 특히 토지의 가치는 정부정책에 크게 좌우된다. 따라서 먼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토지정책 흐름을 제대로 읽어야 한다. 땅값 상승을 견인하는 지역개발 및 발전은 바로 이 토지정책에 의해 진행되기 때문이다.

토지정책의 흐름을 빨리, 정확하게 파악하려면 관련 정보의 선점 및 분석력이 요구된다. 올들어 전국 지자체는 2020년부터 2040년까지의 장기 지역비전 및 발전전략 수립에 들어갔다. 지난해말 정부가 국토개발 및 이용에 관한 최상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년)을 확정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최상위 국토종합계획을 비롯해 광역도시계획, 도시·군기본계획, 도시·군관리계획, 지구단위계획, 도시개발계획, 각종 정비 및 시설계획 등은 토지시장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 장래 귀농·귀촌할 지역 및 개별 터를 찾는 도시민은 물론 이미 정착한 귀농·귀촌인, 지역주민들도 꼭 챙겨보아야 할 중요한 정보다.

이런 정보를 남들보다 빨리 알아내 활용할 수만 있다면 금상첨화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토지정책 정보를 선점하기란 쉽지 않다. 일반인들은 정책을 직접 수립하고 시행하는 정부와 지자체 공무원, 국회와 지방의회 의원, 그리고 부동산 전문가와 관계자들보다 정보 선점능력에서 훨씬 뒤처지는 게 사실이다.

그렇다고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대개 토지정책은 중장기 계획이므로 기초조사·입안·결정·시행의 과정을 거치면서 주민 의견수렴 및 공청회, 지방의회 의견청취,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다단계 절차를 거친다. 또 장기 계획인 만큼 일정기간마다 타당성 여부를 재검토해 수정한다. 따라서 자신의 관심지역을 대상으로 이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관련 정책을 챙겨 보면 남들보다 한발 앞서 따끈따끈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지금은 정보화시대다. 사실 정보의 홍수라고 할 만큼 각종 토지정책 정보는 이미 신문이나 인터넷에 널려 있다. 정보 선점 못지않게 수많은 정보를 가공 처리해 옥석을 가려내는 분석력이 요구되는 이유다. 물론 분석력을 극대화하려면 발로 뛰는 적극적인 현장답사 활동이 병행돼야 한다.

예를 들어 고속철도망 및 고속도로 건설은 지역발전을 견인하는 대형 호재다. 대개 개발계획 입안 및 발표, 착공, 완공 및 개통, 정착 등 단계별로 주변 땅값 상승이 이뤄진다. 이때 수혜지역은 ‘철도역 또는 고속도로 나들목(IC)으로부터 반경 몇㎞ 이내’라고 분류할 것이 아니라, 철저한 지역특성 분석과 현장답사를 통해 비슷한 거리 내에서도 최고의 수혜지역, 그중에서도 숨어 있는 저평가된 땅을 골라내는 것이 중요하다. 철도역과 고속도로 IC 진입로의 위치와 연결도로, 인근 상권 예상지,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주변 관광자원 등을 파악하는 게 포인트다.

인생2막의 새 터전인 귀농·귀촌 지역과 개별 터 선택 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기 위해선 먼저 ‘나무 아닌 숲’을 보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 토지정책 흐름 파악은 그 출발점이 된다.

<박인호 전원칼럼니스트>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추천광고

게시판 관리기준?
게시판 관리기준?
비방, 욕설, 광고글이나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되거나 댓글 작성이 금지될 수 있습니다.
농민신문 및 소셜계정으로 댓글을 작성하세요.
0 /200자 등록하기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