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생활

아이디
비밀번호

  • 정기구독신청
  • 독자투고
sub21

HOME > 과월호보기 >

무릎에 도움 되는 운동

예전에는 걷고 운동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었는데 최근 들어서는 조금만 오래 걷거나 무리하면 무릎이 아프고 부어오르기까지 한다.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아봤지만 수술할 정도는 아니라는 대답과 함께 지금은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상담만 받고 돌아왔다. 무릎 건강을 위해서는 무릎 관절의 압력을 낮추는 자세부터 취해야 한다. 글 범재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무릎 건강, 허벅지 근육에 달렸다

사진 무릎 강화를 위해 꾸준히 운동을 한다는 건 사실 쉬운 일이 아니다. 더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어디 나가서 운동을 하는 것도 쉽지가 않다. 통증이 생각보다 오래 지속되다 보면 움직이는 것도 어려워져 우울감에 삶의 질마저도 떨어진다. 과연 꾸준한 운동만으로 다시 잘 걷게 될 수 있을까? 무릎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으로는 퇴행성 골관절염, 반월상 연골 파열, 인대 손상, 힘줄염 등이 있다. 관절염이나연골 파열, 인대 손상이 심해 자연 회복이 어려울 때는 인공관절 치환술 또는 관절경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게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면 생활습관 교정이나 운동을 통해 호전될 수 있는 경우가 많다.

먼저 무릎에 좋은 생활습관과 자세에 대해 알아보자. 맨바닥에서 양반다리를 하고 오랫동안 앉아 있거나 무릎을 꿇는 자세로 오래 있으면 무릎이 뻐근하게 아파온 경험이 있을 것이다. 무릎을 많이 구부리면 무릎 관절 안의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막·연골·인?가 압박을 받아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무릎 안의 압력을 낮출 수 있도록 무릎을 펴주는 스트레칭 동작을 자주 해야 한다. 평소 바닥에 앉는 좌식 생활보다는 의자에 앉는 생활이 무릎 건강에 훨씬 이롭다.

또한 허벅지 앞쪽 근육인 대퇴사두근 강화 운동이 매우중요한 역할을 한다. 대퇴사두근 운동을 꾸준히 하면 무릎 건강에 미치는 효과가 주사나 물리치료보다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걸을 때마다 무릎에 가해지는 체중 부하를 허벅지의 탄탄한 근육이 대신 감당하면서 무릎 관절손상을 예방하는 것이다. 반대로 대퇴사두?이 약하거나위축돼 있으면 체중에 의한 하중과 충격을 무릎이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 헬스장이나 운동시설이 아닌, 집에서 대퇴사두근을 강화하는 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대퇴사두근 강화하는 방법] 첫째, 바로 서서 양쪽 무릎을 조금씩 구부렸다 펴는 스쿼트 운동이다. 구부릴 때는 무릎에 통증이 거의 느껴지지않을 정도의 각도가 적당하다. 좀 더 강도를 높여 근력을키우고 싶다면 근력을 키울 다리만 지면에 대고 반대쪽다리를 살짝 든 상태로 한쪽 다리 스쿼트를 해도 좋다. 이때 손으로 테이블을 잡고 하면 균형을 잃지 않으면서 좀더 안전하게 할 수 있다. 구부린 상태를 10∼15초간 유지했다가 천천히 무릎을 펴는 동작 10회를 한 세트로 3세트씩 수시로 하면 효과적이다.

둘째, 의자에 앉아서 양다리의 발목 부위를 교차해 놓고밑에 놓인 다리는 올리는 힘으로, 위에 놓인 다리는 내리는 힘으로 서로 저항을 주는 운동이다. 밑에 놓인 다리의대퇴사두근에 힘이 들어가는 것을 손으로도 느낄 수 있다.셋째, 세라 밴드와 같은 고무 밴드를 이용하는 방법이다.의자에 앉아 고무 밴드의 한쪽 끝을 앉아 있는 의자 다리에 묶고, 반대쪽 끝은 힘을 키울 다리의 발목에 묶는다. 밴드의 저항과 대퇴사두근에 힘이 들어가는 것을 느끼면서천천히 무릎을 펴는데, 10∼15초간 유지했다가 천천히 내리는 동작을 반복한다.이 밖에, 계단을 올라가는 운동을 통해서도 대퇴사두근을 키울 수 있다. 하지만 계단이나 내리막길을 급하게 내려가는 동작은 운동량이 많지 않으면서 무릎 관절에 충격과 부하를 가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계단을 걸어 올라간 뒤에는 엘리베이터를 타거나 천천히 걸어 내려오는 것을 추천한다. 평지를 걷는 운동도 무릎 통증이 심해지지 않는 정도에서는 도움이 된다.한편 무릎 통?이 주요 증상이지만 사실 무릎이 아닌 다른 부위가 문제인 경우도 종종 있다. 쉬고 있을 때도 무릎주위 통증이 계속된다면 혹시 허리 디스크 때문은 아닌지 확인해봐야 한다. 허리 디스크로 척추 신경이 눌리면엉치·허벅지·종아리까지 쭉 저리고 당기는 하지 방사통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허리 문제인데도 허리 통증은 없고 다리만 아픈 경우도 심심치 않게 본다. 이때는 무릎만 치료해서는 호전되지 않으므로 원인이 무엇인지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 과월호전체보기
  • 목차
  • 기사전문보기서비스
  • 기사전문pdf보기

월별 월간지 선택

OnClick=

과월호전체보기

  • 구독신청하기
  • 온라인구독결재
  • 구매내역확인
  • 편집/배송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