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말 ‘실내마스크’ 자율화?…코로나19 중환자 ‘고공행진’
입력 : 2022-12-06 14:17
수정 : 2022-12-06 19:26

주말 지나며 진단검사 증가해 신규확진 3.4배↑…중환자 443명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이미지투데이

코로나19 겨울철 재유행이 정체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중환자수가 18일째 400명대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 등 일각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을 자율에 맡겨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지만, 방역당국은 ‘단일방역’을 강조하며 다소 부정적인 반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6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이 7만7604명 발생해 누적 2740만8854명이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전날(5일) 대비 3.4배 급증한 수치로, 1주일 전인 11월29일 7만1476명과 비교하면 6128명, 2주일 전인 11월22일 7만2873명보다는 4731명 증가한 수치다.

신규확진 7만7604명은 9월14일 기록한 9만3949명 이후 83일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중환자수는 443명으로 11월19일부터 18일째 400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5일 오후 5시 기준 31.2%로 1620개 병상 가운데 506개가 사용 중이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이날 24명을 기록했다. 누적 사망자는 3만793명, 치명률은 0.11%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5일 “코로나19 환자가 없는 게 아니라 신고를 안할 뿐”이라며 “코로나19에 걸려도 신고하지 않고 적당히 약을 먹고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아 신규확진 숫자가 결코 정체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실제로 코로나19 신규확진은 주간 합계가 11월 중순 이후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고 있다.

대전시와 충남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와 정치권에서는 1월에 실내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을 해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국민·시민 의식 수준을 고려하면 이제 자율 방역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다.

앞서 대전시는 15일까지 정부 차원에서 실내마스크 의무착용 지침을 해제하지 않으면 자체 행정명령을 발동하겠다는 공문을 최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전달했다. 충남도도 6일 공식적으로 정부에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를 요구했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실내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예방에 얼마나 효과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자율에 맡기는 형태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실내마스크 의무착용과 관련해 미국ㆍ영국ㆍ프랑스ㆍ덴마크 등은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했다. 독일ㆍ이탈리아ㆍ호주 등도 의료시설이나 사회복지시설, 대중교통 등에서만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단일방역’을 강조하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주춤해진 겨울 재유행과 맞물려 의무화 해제 논의가 다소 앞당겨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 단장은 6일 “10월 말에 3달만 참아달라고 말했었고, 1월말쯤이면 어느 정도 실내마스크 의무를 해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료기관ㆍ요양시설ㆍ대중교통 정도만 제외하고 일제히 의무를 해제하는 게 가장 간편하고 단순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학기 중에는 벗어서는 안되고 12월말 방학 이후 고위험군의 백신 접종률이 올라가는 안전한 환경이 만들어지는 게 의무착용 해제 조건”이라고 강조했다.

임태균 기자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