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극한 대치로 예산안 처리 불발...김 의장 “8~9일 본회의”
입력 : 2022-12-05 00:00
수정 : 2022-12-04 12:47
이미지투데이

국회가 8일과 9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나선다.

여야가 법정 처리시한인 2일까지 예산안 합의를 이루지 못한 탓에 정기국회 마지막날인 9일이 2차 마지노선으로 제시된 것이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2일 입장문에서 “국회에 주어진 권한이자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8일과 9일에 본회의를 개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2014년 국회선진화법 시행 이후 예산안 법정 처리시한을 지키지 못한 경우라도 모두 정기국회 회기 내에 예산안을 처리했고 이번에도 정기국회 내에 처리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 의장이 이날 본회의를 열지 않고 입장문을 발표한 건 여야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와 국정조사 참여 여부를 두고 첨예하게 맞서면서 예산안 처리까지 표류하는 상황을 장기화하지 말라는 촉구로 해석된다.

야당은 이태원 참사 책임을 묻고자 이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추진하고 있다. 여당은 해임안이 의결되면 국정조사가 파행할 것이라며 맞섰다.

홍경진 기자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