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곳곳 ‘첫 눈’
입력 : 2022-11-30 11:39
수정 : 2022-11-30 11:39
제주 한라산. 연합뉴스

기록적인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

기상청은 30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전일보다 15℃ 이상 기온이 급감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29일 한파 경보를 발표했다. 한파특보 해제 시점은 12월1일 낮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파는 대륙권에서 불어오는 찬 고기압의 영향으로 발생하는데, 고기압이 서해상의 따뜻한 해수면과 만나면서 눈구름대가 형성되기 좋은 조건이 만들어졌다. 기상청이 눈구름대의 연직구조를 확인해본 바에 따르면 구름층은 0℃에서 -10℃ 사이에서 존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쉽게 쌓이는 함박눈이 아닌 판상형ㆍ바늘형 모양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올해 첫 눈이 내린 지역은 충남 대전ㆍ아산ㆍ예산ㆍ공주, 제주 한라산 일대, 충북 청주, 전남 영광, 강원 춘천, 전북 군산 지역 등이다. 서울과 인천에서도 눈이 흩날리고 있다. 기상청은 전북 지역의 노령산맥이 위치해 있는 고창이나 내장산 부근과 한라산이 위치해 있는 제주 서부ㆍ북부에서는 1∼5cm, 충남과 전남에는 1∼3cm 정도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했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0.1cm 미만의 가벼운 눈 날림이 있을 예정이라고 내다봤다.

박중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29일 수시브리핑에서 “한파가 몇일간 지속되기 때문에 동파 등 시설물에 주의해야하고 , 취약계층과 노인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유정 기자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