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농가 생존권 볼모 삼는 화물연대 파업 중단하라”
입력 : 2022-11-28 11:31
수정 : 2022-11-28 11:32
사진은 기사의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4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자 범축산업계가 생존권 보장을 호소하며 파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는 최근 성명서에서 ▲화물연대는 총파업을 즉각 중단하고 ▲정부는 원활한 문제 해결을 위해 즉각 나설 것을 동시에 촉구했다.

사료업체가 사료공급과 돼지 출하까지 담당하는 양돈업 특성상 파업이 길어질수록 양돈농가의 피해가 가중될 우려가 크다는 게 한돈협의 주장이다.

한돈협은 “화물연대가 또다시 파업에 돌입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자신들의 생존권을 지킨다는 이유로 선량한 농가와 가축의 생존권을 볼모로 삼는 행위는 절대 지지받을 수 없다”며 “즉각 정상적인 운송을 통해 원활한 사료ㆍ생축 이동을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료 관련 사업자 단체(한국사료협회ㆍ한국단미사료협회ㆍ한국대용유사료협회)도 공동 성명서를 내고 이번 파업을 ‘살아 있는 가축을 굶겨 죽이는 일’로 규정하며 화물연대를 강력히 규탄했다.

이들 단체는 “파업으로 말미암아 수입한 사료원료를 항구에서 사료공장으로 실어 나를 수 없게 되고 결국 사료를 제조하여 가축에 공급할 수 없게 되면서 살아 있는 가축이 굶어 죽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면서 “살아 있는 가축을 볼모로 하는 것은 어떠한 명분으로도 절대 지지받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축산ㆍ사료산업은 식량안보와 직결된 국가 기간산업으로 절대 파업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정부는 이번 화물연대 파업 사태의 조속한 해결은 물론 장래에는 축산ㆍ사료산업을 파업이 제한되는 필수 공익사업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하늘 기자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