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문에서] 전통주 세계화
입력 : 2022-10-28 00:00
수정 : 2022-10-27 09:08

20221027091412669.jpg

정부는 최근 일명 ‘전통주산업법’을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수준으로 개정하겠다고 했다. 전통주에 포함된 지역특산주를 별도 분리해 여기에 맥주·브랜디 등을 편입시켜 육성하고 전통주에서 제외된 막걸리 등은 포함할 계획이다.

전통주는 무형문화재나 식품명인이 만든 민속주, 농업경영체 등이 지역농산물을 사용해 만든 지역특산주를 말한다. 정상세율 50% 감면과 온라인 판매 혜택도 있다. 이 때문에 수입쌀 막걸리 사업자들도 ‘우리술’ 제조를 이유로 전통주 명칭 사용 허용 등을 요구해왔다. 한 전통주연구가는 “수입쌀을 사용한 막걸리가 어찌 전통주냐, 값싼 원료에 이윤만 따지는 술”이라며 “전통 기술과 지역특산물이 들어간 게 진짜 우리술”이라고 강조했다. 우리술 복원과 세계적인 술 개발에 집중해야 할 때란 얘기다.

우리 민족은 술을 잘 빚었다. 일본 <고사기>에 “‘인번’이란 백제인이 누룩과 술 빚는 법을 가르쳤다”고 했다. 1670년 한글조리서 <음식디미방> 등에도 400여가지 전통주 레시피가 나온다. 허나 1916년 일제가 ‘주세령’을 공포하며 가정에서 술 제조가 금지됐고 당시 10가구 가운데 7가구 정도가 빚었던 가양주는 거의 사라지는 수모를 당했다. 1965년엔 ‘양곡관리법’이 시행되며 쌀 막걸리를 금지해 전통주의 설 자리가 더욱 좁아졌다.

전통주 진흥 노력이 있었으나 산업성장 효과는 미미했다. 수익을 내기 위해 값싼 수입 원료만을 사용해 전통주산업은 외면당했다. 한 통계에 따르면 2010년 막걸리 연간 생산량은 3억4000만ℓ로 2000년 9000만ℓ, 2008년 1억4000만ℓ를 웃돌며 2년간 142% 성장세를 보였다. 2021년 3억6300만ℓ와 견준다면 10여년간 별 차이가 없었다. 총출고액도 8%께 늘어난 걸로 보이지만 45% 정도를 차지하는 일반 주류 <장수막걸리>를 빼면 전통주로서의 막걸리 성장은 방치된 정도란 게 전문가 견해다. 수입쌀 막걸리 성장만 있을 뿐이지 국산 쌀 사용과 전통주 저변 확대엔 별 도움이 안됐다는 얘기다.

얼마 전 일본쌀 <고시히카리> 주산지 니가타현을 방문해 전통술 ‘사케’의 세계화 과정을 엿봤다. 주정용 쌀 품종 개발부터 원료 생산지 선정, 제조기술 공유까지 민관이 합심했다. 생산농가에선 양조용 쌀 <야마다니시키>만 재배했고 수확 후엔 40%까지 도정한 후 ‘우오누마산(産) 준마이슈’ 명품술을 만들었다. 알코올 도수도 20도·15도로 다양화했다. 술은 지역 내 소비에 주력하며 유통비를 아꼈고 관광객 유치에 일본관광청도 동참해 ‘일본주’ 고장으로 이름을 알렸다. 술잔 만드는 회사 등이 들어오며 관련 창업도 뒤따랐다. 자연스레 ‘구르메(미식가)’ 투어 증가로 관광 수입이 늘고 계약농가 소득까지 더해져 지방 소도시가 전통주를 중심으로 복지 농촌이 됐다.

우리 전통주는 진입장벽이 높은 게 사실이다. 특히 온라인 정책에 강한 드라이브가 필요하다. 양조기술 공유를 통해 싸고 질 좋은 술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 유통망 구축도 시급하다. 막걸리 원료 수급과 지역 소매가 원활하도록 별도 법인 설립을 지원해 온라인 판매는 물론 지역유통망도 탄탄하게 할 필요가 있다.

어떤 쌀로 만들든 마시고 취하면 다 좋은 술 아니냐는 경직된 사고로는 우리술 세계화는 멀어진다. 천연 누룩의 다양성을 살린 대표 술 개발에 힘쓸 때다.

정부는 2011년 6월 ‘막걸리의 날’을 제정해 매년 10월 마지막주 목요일에 행사를 열고 있다. 우리쌀 소비와 지역 활성화를 위한 전통주 한마당이 됐으면 좋겠다. 우리쌀 K-술이 세계인 입맛을 사로잡아 전통주 문화주권국이 되길 기대한다.

황의성 (문화부장)

댓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