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오피니언

취재수첩

[취재수첩] 대중국 농산물 수출을 늘리려면
중국이 한국산 농식품을 다시 찾고 있다.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파’로 얼어붙었던 대중국 농식품 수출은 올들어 언제 그랬냐는 듯 빠르게 회복하는 추세다. 2018년 1~10월 대중국 농식품 수출액은 9억1050만달러어치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5.3% 늘었다. 역대 최고 수준이었던 2016년 수출성적도 살짝 뛰어넘은 수치다. 전체 농식품 수출액 가운데 대중(對中) 실적은 15.9%를 차지하고 있다. 일본(19.3%)에 이어 농식품 수출규모 2위로 미국(11.2%)보다도 앞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처럼 활기를 띤 대중국 농식품 수출성적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그도 그럴 것이 기존에 가공식품 위주였던 농식품 수출 성장세가 신선농산물로까지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포도 수출액은 상당한 고가에 팔리는 <샤인머스캣>의 선전으로 2017년 같은 기간보다 370.1%나 늘었다. 엄밀한 의미에서 신선농산물은 아니지만 국산 원료가 많이 사용되는 인삼류 제품은 55.8%, 유자차는 21.6% 증가했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얼마 전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중국시장을 돌아보고 한국 농업에 자신감을 갖게 됐다”며 중국이 한국 농산물이 나아갈 활로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그러나 중국이란 광활한 시장을 앞에 두고도 국내 농가에서 할 수 있는 건 정작 많지 않다. 가장 큰 문제는 검역협상이 타결돼 있지 않아 수출할 수 있는 품목이 몇개 없다는 것이다. 현재 중국에 수출 가능한 신선농산물은 포도와 쌀, 그리고 버섯 일부 품종뿐이다. 여기에 김치·삼계탕·유자차·인삼류 제품 등을 포함해도 대부분의 국산 농산물은 중국 수출길이 막혀 있다. 우리 배를 먹어본 외국인들의 반응을 본 적이 있다. 그들은 처음 먹어본 하얀 과일의 맛에 감탄사를 아끼지 않았다. 아삭하고 시원한 식감, 그러면서도 높은 당도는 다른 과일에서 찾을 수 없는 상당히 뛰어난 맛이라는 평가였다. 배뿐이겠는가. 최근 국내농가가 히트시킨 <샤인머스캣>처럼 신선농산물도 공산품 못지않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문제는 가능성이 원천 봉쇄됐다는 것이다. 가령 국내농가가 아무리 뛰어난 배를 내놓더라도 현재로선 제2의 <샤인머스캣>이 될 여지가 없다. 물론 검역 빗장을 푸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상대 것 하나를 가져오려면 내 것 하나를 내줘야 하고, 이마저도 모두 8단계의 지난한 협상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럼에도 이 과정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 이를 통해 농산물 시장개방으로 위축된 한국농업이 고부가가치 농산물을 수출할 수 있도록 길을 터줘야 한다. 고품질 농산물을 찾는 14억 인구가 지척에 있다. 농정당국뿐 아니라 범정부 차원에서 우리 농업의 가능성에 힘을 실어줄 때다. 이현진 (농민신문 정경부 기자) abc@nongmin.com
이현진 이미지 이현진농민신문 정경부 기자
더보기

연재칼럼

조용헌의 주유천하 (91)팔공산 갓바위
팔공산, 단단한 화강암으로 구성 강한 영발 발사해 기도처로 적합 여러 가닥 뻗은 산맥 동남쪽 끝 산기운 맺힌 곳에 갓바위 위치 1970년대 중반 산업화 이후 영험 소문나며 전국 인파 집결 대구의 팔공산 갓바위는 한국에서 영험한 기도처로 소문나 있다. 왜 이 갓바위가 영험한 것인가? 우선 대부분의 기도처는 바위산에 있다. 바위에서 기가 나오기 때문이다. 바위 속에 함유돼 있는 광물질이 지자기(地磁氣)를 뿜어낸다. 인체 내 혈액 속에 광물질이 들어 있는데, 혈액 속 광물질이 이 지자기를 흡수하는 것이다. 그래서 바위산을 등산하면 지자기가 몸으로 흡수돼 상쾌한 기분이 든다. 영험한 기도처는 바위가 많고, 이 바위의 질도 중요하다. 단단한 암석일수록 비례해서 기운이 강하다고 본다. 예를 들면 화강암이나 차돌 같은 것이다. 맥반석도 아주 단단한 돌이라서 기운이 강하게 들어온다. 석회암 같은 돌은 약한 돌이다. 모래가 뭉쳐서 굳어진 사암(沙岩)도 강하지 않다. 서양도 마찬가지다. 유명한 수도원들은 대부분 바위산에 자리 잡고 있다. 중국의 오악(五嶽)을 답사해보니 북악(北嶽)인 항산(恒山)은 바위가 약했다. 푸석돌로 돼 있었다. 이렇게 되면 기운이 그렇게 강하지는 않다. 서악인 화산(華山)과 동악인 태산(泰山)의 돌들이 아주 단단한 암질이었다. 대구 팔공산의 돌들도 아주 단단한 화강암이다. 중국 화산과 태산에 못지 않은 산이다. 팔공산 정상은 1192m다. 그리 낮은 산도 아니다. 산 전체가 거의 암반으로 노출돼 있다. 영발가(靈發家)의 입장에서 본다면 팔공산 전체는 고단백질에 해당한다. 팔공산에 간다는 건 사흘 굶은 사람이 안심 스테이크를 원 없이 먹는 격이라고나 할까. 엄청난 축복인 것이다. 대구 일대의 사람들이 그동안 이 산의 기운을 받고 산 셈이다. 산 전체가 강력한 영발을 발사하고 있다. 거대한 발전소라고 표현해야 할까. 아니면 인간에게 메시지와 에너지를 주는 거대한 안테나라고 설명해야 할까. 팔공산은 문어발처럼 여러 가닥으로 그 맥이 꾸불꾸불 내려가고 있는데, 동남쪽 자락으로 꾸불꾸불 내려온 봉우리가 바로 관봉(冠峰)이다. 갓바위다. 산의 기운은 끄트머리 봉우리에 맺혀 있는 법이다. 천리행룡(千里行龍)에 일석지지(一席之地)라고 하였다. 용맥이 천리를 가다가 그 끄트머리에 좋은 명당자리 하나 만들어놓는다는 뜻이다. 팔공산 동남쪽으로 흘러내려온 갓바위는 바로 그런 자리다. 해발도 약 850m다. 그 850m 정상에 바위가 돌출돼 있고, 이 돌출된 자연 바위에 돌부처를 조성해놓았다. 돌부처의 모습도 특이하다. 머리에 갓을 쓴 형태다. 신라시대 오악(五嶽) 가운데 중악(中嶽)이 팔공산이었는데, 만약 신라가 통일 후에 수도를 경주에서 대구로 옮겼더라면 이 팔공산의 갓바위가 그 신앙적 중심지가 됐을 것으로 추측된다. 갓바위 돌부처의 조성연대는 통일신라시대로 추정한다. 갓바위는 그 전부터 영험했지만 전국적으로 소문이 나게 된 계기는 1970년대 중반부터가 아닐까 여겨진다.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대구를 비롯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일대의 불교신도들은 이 갓바위에 올라와서 만사형통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이상하게도 기도를 하면 응답이 많았다. 사업 성취, 직장 승진, 고시 합격, 치병(治病), 인간관계 회복 등등 영험담이 수도 없이 많다. 영험은 경험해봐야 아는 영역이다. 이론이 아니다. 영험은 입소문을 타고 전국으로 퍼졌다. 1990년대부터는 전국에서 기도를 하러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심지어 전라도에서까지 버스를 대절해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갓바위 기도를 다니는 모임도 있다. 불교신도가 아닌 사람들도 소문 듣고 갓바위를 오른다. 한국 사람들은 산에 가서 비는 습관이 유전자에 박혀 있지 않나 싶다. 그러다보니 갓바위는 24시간 개방한다. 경북 경산 쪽에서 밤에 차를 타고 가다가 산 꼭대기 갓바위를 멀리서 보면 둥그렇게 불이 켜져 있다. 계단 양옆의 등불이 켜져 있어서 그렇다. 850m 높이의 갓바위는 그 자체로 하나의 거대한 자연 피라미드이자 제단(祭壇)이다. 갓바위로 향하는 돌계단을 한걸음씩 옮길 때마다 마치 피라미드 정상에 차근차근 올라가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냥 두어시간 올라갔다 내려오기만 해도 그 중간 과정에서 팔공산의 영기에 노출될 수밖에 없다. 자기도 모르게 정화가 되는 것이다. 다른 산도 그렇지만 팔공산은 기도발의 산이다. 조용헌은… ▲강호동양학자, 불교학자 ▲건국대 문화콘텐츠학과 석좌교수 ▲저서 <조용헌의 동양학 강의> <500년 내력의 명문가 이야기> <조용헌의 휴휴명당> 등 다수
조용헌 이미지 조용헌건국대 문화콘텐츠학과 석좌교수
더보기

연재칼럼

[詩心으로 보는 세상] 귤 200t 유감
내가 처음 귤을 구경한 것은 1960년대 후반의 일이다. 그 무렵 성탄절이면 동네 아이들 모두가 교회에 갔다. 성탄절에 교회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선물을 나눠주곤 했는데 그해에는 선물 속에 1인당 두알의 귤이 들어 있었다. 미사가 진행되는 동안 귤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말랑한 촉감과 환한 주황빛이 보기에 참 좋았다. 집에 돌아온 나는 식구들과 귤을 나눠 먹었다. 먹을 것이라곤 보리개떡이 최고였던 그 시절에 새콤달콤한 귤 맛은 가히 꿈결이라 부를 만한 것이었다. 귤이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재배됐는지 모르지만 왕조시대의 유배기를 읽다보면 제주 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달콤한 이 남국의 신비한 과일을 좋아하지 않을 사람은 없었을 것이다. 한양의 권문세가라면 더욱 그렇다. 왕실에 납품하고 세도가에 바칠 물량으로 제주의 세리들은 쫓기고 바빴다. 봄에 감귤나무가 자라는 농가에 찾아와 꽃의 개수를 세어뒀다가 수확철에 그 개수만큼 귤을 내놓으라 했다고 한다. 그러니 농가에서는 귤나무가 황금빛 과일나무가 아니라 원수나무로 인식되기에 이르렀고 견디다 못한 농가에서는 비상조치를 취했다. 나무 아래 구덩이를 파서 뿌리를 자르거나 발효가 안된 분뇨를 집어넣어 고사시켰다는 것이다. 볼품 많고 향기 좋은 이 과일에 얽힌 아픈 역사다. 청와대에서 북한으로 보낸 200t의 귤이 화제다. 문재인 대통령이 방북 선물로 받은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라 한다. 서로 등지고 살던 남과 북이 선물을 주고받는 모습 자체가 내겐 감동이다. 한가지 아쉬움이 있다. 북으로 보낸 귤의 양 200t이 그것이다. 귤은 너무 커도 맛이 애매하고 너무 작으면 볼품이 없다. 달걀보다 조금 큰 50g 정도의 귤이 맛나다. 200t이면 50g짜리 귤이 몇개가 들어갈까? 계산해보니 400만개가 들어간다. 현재 북한인구는 2500만명이 조금 넘는다. 누구는 먹고 누구는 먹지 못하는 일이 생길 것이다. 보낸 귤을 특정 계층만 먹을 수 있다면 선물 본래의 의미가 흐려진다. 적어도 북한주민 1인당 세알은 돌아가야 모양이 날 것 같다. 계산해보니 약 4000t이 필요하다. 송이값에 맞췄다는 청와대의 해명은 인색하다. 북한의 경제제재에 대한 눈치를 봤다면 더욱 그렇다. 남북의 형제들끼리 1인당 세알의 귤 선물을 주고받는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알로 줄이시오”라고 할 것인가, 유엔(UN)에서 “반알로 줄이시오” 할 것인가. 제주 귤을 보낸 아이디어는 참신했지만 귤의 양 때문에 마음이 조금 불편하다. 누구는 먹고 누구는 바라볼 것인가. 곽재구 (시인, 순천대 교수)
곽재구 이미지 곽재구시인, 순천대 교수
더보기

사설

[사설] 급증하는 쇠고기 수입 보고만 있을 텐가
올해 수입량 최고치 경신할 듯 한우 자급률 높이는 대책 필요 쇠고기 수입 증가세가 심상찮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들어 이달 10일까지 수입된 쇠고기는 36만246t이다. 이는 2017년 같은 때보다 22.4%나 급증한 것으로, 이미 2017년 한해 동안의 수입량 34만4278t을 넘어섰다.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6년 수입량 36만2800t에 육박하는 규모다. 지금 추세라면 올 연말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올해 쇠고기 자급률도 역대 최저 수준인 36%대에 머물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업전망 2018’에서 올해 쇠고기 수입량을 35만7000t으로 전제하고 자급률을 39.6%로 예상했다. 쇠고기 수입량이 36만t을 넘긴 상태여서 자급률은 더 떨어진다는 뜻이다. 쇠고기 자급률은 2013년 50.1%를 기록한 이후 점차 낮아져 2016년 38.9%로 떨어졌다가 2017년 41%로 올라와 40%선을 가까스로 회복한 상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월 내놓은 ‘2018~2022년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에서 2022년 쇠고기 자급률 목표치를 42.6%로 제시했다. 기존 목표치 48%에서 수입 증가 등을 고려해 낮춰 조정한 것이다. 그러나 수정된 자급률 목표치도 달성은 불가능해 보인다. 자급률을 높이려면 한우가격을 낮춰 경쟁력을 높여야 하는데, 이게 쉽지 않은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한우개량으로 출하월령을 단축하고 도체중을 개선한다는 방침이지만, 이를 단기간에 달성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한우 사육마릿수가 늘어도 한우가격이 강세를 유지하고 있어 농가들의 경계심도 느슨해진 상태다. 하지만 쇠고기 수입량이 어느 수준을 넘어서면 국내 한우 생산기반이 한꺼번에 무너질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경고다. 최근 쇠고기 수입 추세는 그런 위험을 알리는 징후들이다. 수입 쇠고기는 구이용 중심에서 가정용으로, 냉동에서 냉장육으로 범위를 넓히며 가격뿐만 아니라 품질에서도 국산 쇠고기시장을 위협하고 있다. 수입 쇠고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도 점점 옅어지고 있다. 게다가 2019년에는 네덜란드·덴마크 등 유럽연합(EU)산 쇠고기도 수입될 태세다. 한우 생산기반과 소비시장을 지키는 자급률 제고 대책이 시급한 이유다. 시장에 모든 걸 맡기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사설 이미지
더보기

정보광장

지상복덕방

공모전·사고 알림

매거진

전원생활 표지 매거진 전원생활
어린이동산 표지 매거진 어린이동산
디지털농업 표지 매거진 디지털농업
월간축산 표지 매거진 월간축산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