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생활

아이디
비밀번호

  • 정기구독신청
  • 독자투고

HOME > 과월호보기 > 전원주택

빈티지 하우스

구옥을 고쳐 자신만의 취향이 담긴 집을 만들어온 공간 디자이너 최고요 씨가 새로 지은 집으로 이사를 했다. 세련된 복층 집에 그만의 빈티지 감성을 어떻게 풀어냈을지 궁금하다. 글 지유리 기자 사진 고승범(사진가)

홈 스타일링으로 완성한

사진 [붉은색 파벽돌이 있는 거실]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최고요 씨는 집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다.

내 집이 아니라도, 며칠을 살더라도 자신의 취향이 깃든 공간을 만들려 애쓴다. 자연스럽게 손때가 묻은 빈티지 스타일을 좋아하는 그가 새로 지은 집으로 이사하면서 가구와 소품을 활용한 홈 스타일링만으로 집을 꾸몄다. 거실의 분위기를 이끄는 것은 벽면을 장식한 붉은색 파벽돌. ?정하게 마감한 회색 벽과 대비를 이루면서 목가적인 정취를 자아낸다. 바탕으로 무드가 살아나자 빈티지 가구를 곁들여 스타일을 완성했다. 나무와 라탄 소재로 꾸민 거실은 편안하고 자연스럽다. 주방은 일자로 간소하게 설계했고 대신 다이닝 공간에 힘을 주었다. 갈빗살 모양의 가벽 앞에 원형 원목테이블을 둬 카페 같은 분위기가 난다.

[회색 톤으로 정돈한 침실] 침실은 최대한 단순하게 정돈해서 오롯이 휴식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도 개성 있는 소품을 곁들여 취향을 드러낸다. 침대 옆에 두는 협탁 대신 간단한 옷?지를 걸어 둘 수 있는 사다리를 두는 식이다. 침대 헤드는 최씨가 직접 제작했다. 합판을 구입해 페인트를 칠한 것인데, 가격이 저렴하고 만들기도 간편해 누구나 할 수 있는 DIY다. 최씨는 세련된 바탕에 어울리도록 절제된 빈티지 하우스를 꾸몄다. 마냥 낡고 오래된 것을 고집하기보다는 원목이나 라탄 같은 자연 소재를 활용해 빈티지 감성을 표현하면서 미니멀한 가구 배치로 모던함도 놓치지 않았다.
  • 과월호전체보기
  • 목차
  • 기사전문보기서비스
  • 기사전문pdf보기

월별 월간지 선택

OnClick=

과월호전체보기

  • 구독신청하기
  • 온라인구독결재
  • 구매내역확인
  • 편집/배송문의

가격안내

구분 요금 비고
창간호 ~ '97.8.30이전 300원(면당) VAT포함
'97.9.1이후 500원(1일치) VAT포함

안내

  • 결제 후 기간 내 모든 월간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 결제하신 금액은 반환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