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농민신문

농기자재

최종편집일 : 2011-03-28

  • 페이스북
  • 트위터

‘고추 모종 +지주대 고정’ 한번에 끝낸다

경일기업 ‘고추집게' 개발
포토뉴스

다목적 ‘고추집게’를 개발한 김경만 경일기업 기술고문이 사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고추 모종과 지주대 고정, 이젠 집게로 편하게 끝내세요.”

 고추 모종과 지주대를 고정하는 다목적 <고추집게>가 나왔다. 경일기업(대표 김경수)이 개발한 이 제품은 집게 형태로 제작돼 고추 모종과 지주대를 한번에 고정할 수 있다.

특히 고령농업인과 여성도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작업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고 고추 수확이 끝난 후에는 손쉽게 제거할 수 있다.

 또한 플라스틱 재질로 돼 있어 반영구적으로 재사용이 가능할 뿐 아니라 지주대와 가지의 고정이 필요한 다른 농작물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고추집게>는 지름 1.2~1.6㎝ 지주대까지 사용할 수 있고 지주대의 높이는 1~1.5m가 적당하다. 이 제품은 현재 실용신안과 디자인 출원을 마친 상태이며 현재 특허출원중이다.

 김경수 대표는 “지주대와 고추를 묶었던 끈을 밭에 방치하면서 생기는 환경문제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051-808-5520.

 부산=정진수 기자




ⓒ 농민신문 & nongmi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농민신문 영농서적몰
  • 장터한마당